APEC "코로나19 공동 대응"…의료품 비관세장벽 완화, 필수인력 이동 원활화 등
상태바
APEC "코로나19 공동 대응"…의료품 비관세장벽 완화, 필수인력 이동 원활화 등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7.2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화상 통상장관회의참석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통상장관들이 의료물품 등 필수품의 교역 원활화를 위한 관세‧비관세 장벽 완화 등에 합의했다. 지난 5월 통상장관들이 합의한 공동선언문을 보다 더 구체화한 것이다.

APEC은 무역과 투자 원활화와 아시아-태평양 경제공동체 건설을 목표로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21개국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의 경제협력체다.

APEC 통상장관들은 25일 화상으로 열린 회의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APEC 차원의 구체적 협력방안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도출하고 이에 합의했다.

이 선언문은 ▲의료물품 등 필수품의 교역 원활화를 위한 관세‧비관세 장벽 완화 및 무역 원활화 약속 ▲필수 인력의 국경간 이동 원활화 방안 논의 ▲역내 회원국들 간 코로나19 대응 정책 정보 수집‧공유 플랫폼 설립 논의 ▲세계무역기구(WTO) 다자통상시스템 지지 및 APEC 중장기 비전(포스트-2020 비전) 도출을 위한 작업 가속화 등을 포함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의료물품 등 필수품 교역을 위한 비관세장벽 완화와,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는 우리 측이 제안해 이루어진 것이다.

이번 회의에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APEC 회원국들의 공조 방안을 세 가지로 제시했다.

먼저, 의료물품 등 필수품 교역 원활화를 위해 역내 관련 규제 동조화, 심사‧인증 요건 절차 완화, 통관절차 간소화 등 비관세장벽 개선을 위한 지침을 만들고 이의 완화 방안을 논의할 것을 제안했다.

또 필수인력의 국경간 이동 원활화는 코로나19 영향 속에서도 기업 활동을 가능케 해 신속한 경제 회복을 돕는다고 강조하면서 개방적이고 안정적인 세계 공급망을 유지할 수 있도록 이 논의를 가속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APEC 중장기 비전이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을 반영하고 역내 중소기업과 취약계층의 세계 가치사슬 편입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해 국제 교역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다양한 다자‧복수국 간 채널에서 필수인력 이동 원활화와 의료물품 비관세장벽 개선 등의 논의를 주도하면서 국제공조를 촉구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TO 본부에서 사무총장 후보자 정견 발표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 사진]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TO 본부에서 사무총장 후보자 정견 발표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