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명 중 1명 "올해 연차 10% 밖에 못 썼다"
상태바
직장인 3명 중 1명 "올해 연차 10% 밖에 못 썼다"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8.0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3명 중 1명이 올 들어 사용할 수 있는 연차의 10% 밖에 사용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는 직장인 1092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연차 사용현황'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들어 '올해 본인이 사용할 수 있는 연차의 절반도 채 사용하지 못했다'는 직장인이 57.2%에 달했다. 특히 '사용 가능한 연차의 10% 이하만 썼다'는 응답이 35.0%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딱 절반, ‘50%’를 사용했다는 응답은 16.1%로 나타났으며 9.6%의 직장인은 '이미 올해 사용할 연차를 모두 써버렸다'고 답하기도 했다.

특히 사원급같이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못하다고 답한 그룹에서 연차 사용 비중이 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직급에서 '사용 가능 연차의 10%만 썼다'는 응답이 30% 내외의 비중을 보인 반면 사원급은 40.0%로 10% 포인트 가량 높게 나타났다.

 

[제공=잡코리아]
[제공=잡코리아]

 

또한 회사의 연차 사용 정책 등으로 '연차사용이 자유롭지 못하다'고 답한 그룹의 경우 '쓸 수 있는 연차의 10분의 1밖에 쓰지 못했다(45.6%)'는 응답이 절반에 가깝게 높았다. 반면 ‘연차 사용이 자유롭다’고 답한 그룹은 28.2%로 17%포인트나 그 비중이 낮았다.
 
특히 올해는 예년 이맘때와 비교해 연차를 덜 썼다는 직장인들이 비교적 많아 눈길을 끌었다. 올해 연차사용 현황을 예년과 비교하는 질문에 절반 가량(53.8%)의 직장인이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썼다'고 대답한 가운데, '예년보다 덜 썼다(30.6%)'는 응답이 '더 썼다(15.7%)'는 응답보다 두 배가 높게 나타난 것.

'예년보다 연차를 덜 썼다’는 응답은 ‘연차사용이 자유롭지 못하다’고 응답한 그룹에서 41.6%로 모든 응답그룹을 통틀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많은 직장인들이 올해 연차 사용이 저조했던 이유로 '바쁜 업무일정'과 '코로나시국'을 꼽았다. 예년보다 연차사용이 적었다고 답한 응답자 중 33.2%(*응답률)가 ‘회사 업무가 많고 바빠서’ 연차를 전보다 많이 쓰지 못했다고 답했다. 2위를 ‘외출이나 여행, 약속 등 특별한 일을 만들기 힘든 시국 때문에(28.1%)’가 차지한 가운데 ‘재택근무 시행으로 연차 쓸 일이 줄어서(17.4%)’, ‘재택근무로 인한 업무공백이 커서(10.8%)’ 등 코로나19 시국과 관련된 응답이 많았다. ‘회사나 상사, 동료들의 눈치를 보느라(26.3%)’, ‘아껴뒀다가 여름휴가나 연말에 한꺼번에 사용하려고(14.4%)’, ‘돈으로 돌려받기 위해(13.2%)’ 연차를 덜 썼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한편 연차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없는 근무환경은 직원들의 회사 이탈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회사의 연차사용 정책이 이직의향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질문한 결과 ‘연차 사용이 자유롭다’고 답한 직장인의 76.3%가 ‘별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답했으며, 20.4%는 ‘이직하고 싶은 마음을 잠재웠다’고 답했다. 반면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못하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이로 인해 ‘이직하고 싶은 마음이 커졌다’는 응답이 47.1%로, ‘자유롭다’고 답한 그룹과 비교해 압도적으로 이직 의향이 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