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공원 전면 통제'…복구 완료시까지 방문 자제 당부
상태바
서울시, '한강공원 전면 통제'…복구 완료시까지 방문 자제 당부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8.0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팔당댐 초당 최대 1만 8천톤 방류, 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주의보 발령
중부지방 8월 중순까지 장마전선 영향권, 기상상황 변동 가능성 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한강 수위가 급변함에 따라 전체 11개 한강공원(광나루, 잠실, 뚝섬, 잠원, 이촌, 반포, 망원, 여의도, 난지, 강서, 양화) 진입을 통제하고 시민 방문 자제를 당부했다.

6일 11시를 기해 한강 본류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상황이 급변하고 있으며, 한강공원 침수 구역도 넓어진 상황이다.

특히, 하천변은 호우 피해 위험 지역이므로 기상 상황이 호전되고 한강 수위가 낮아지더라도 공원이 복구될 때까지는 시민 안전을 위해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

한강사업본부 신용목 본부장은 “한강공원 내 피해 상황 점검 및 청소를 마쳐야 안전한 이용이 가능하므로 복구 시까지 시민 여러분의 방문 자제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상황을 예의 주시하여 가능한 빨리 공원 이용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반포한강공원 침수상황 (8월 6일 오전 10시경) [서울시 제공]
반포한강공원 침수상황 (8월 6일 오전 10시경) [서울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