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침수 여부'…카히스토리에서 확인하세요
상태바
중고차 '침수 여부'…카히스토리에서 확인하세요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8.0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개발원, 중고차 조회서비스
침수로 보험 처리한 차량 3년7개월간 1만1천대…올해 1천여대

보험개발원은 6일 소비자가 침수 이력을 모른 채 중고차를 사는 일이 없도록 카히스토리 서비스를 통해 확인하라고 안내했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달까지 자동차보험으로 보상을 받은 침수 차량은 총 1만857대다.

이 가운데 7100대, 65.4%는 물에 깊이 잠겨 '전손'(전체 손상)으로 처리됐고, 나머지는 침수 정도가 덜한 '분손'(부분 손상)에 해당해 수리를 받았다.

올해는 지난달까지 760대가 전손으로, 268대가 분손으로 각각 처리됐다.

차량이 침수되면 엔진 등 기기에 심각한 손상을 주게 된다.

특히 전자장비가 많이 들어가는 최근 차량은 침수되면 부품 부식으로 안전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크다고 보험개발원은 설명했다.

중고 매물로 나온 침수 차량 중에는 침수 이력이 없었던 것으로 숨기고 거래돼 이후에 분쟁이 벌어지기도 한다.

보험개발원의 카히스토리(www.carhistory.or.kr)에서 '무료침수사고조회' 서비스를 이용하면 중고 매물이 침수 피해를 보험으로 보상받았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보험개발원 카히스토리 웹사이트(www.carhistory.or.kr)의 무료침수사고조회 화면
보험개발원 카히스토리 웹사이트(www.carhistory.or.kr)의 무료침수사고조회 화면

침수 차량을 조회하려면 차량번호나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다만 보험사에 침수 피해를 신고하지 않은 차량은 카히스토리로 침수 사실을 확인할 수 없다.

침수 가능성을 차량 상태로부터 판단하려면 에어컨이나 히터를 작동했을 때 곰팡이, 녹, 진흙에서 발생하는 악취가 있는지, 안전벨트 등 차 안 부품에 진흙이 묻었거나 부식 흔적이 남았는지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고 보험개발원은 조언했다.

한편 카히스토리는 보험 처리한 각종 사고 정보와 함께 주행거리정보와 파손부위정보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