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돌봄교실 빽빽한데 어린이집 확진 이어져
상태바
긴급돌봄교실 빽빽한데 어린이집 확진 이어져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08.2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경기 등 보육시설 확진자 늘어 관련 대책 필요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뤄질 수 없는 어린이집‧유치원 등 보육시설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다. 


각 지자체에 따르면 17일 서울 광진구에서, 21일에는 강동구에서 보육교사가 확진 판정을 받아 어린이집이 폐쇄되고 접촉자 전원이 검사를 받은데 이어, 경기도 화성에서는 학부모가 확진돼 자녀들이 다니는 어린이집 2곳이 모두 폐쇄 조치 됐다. 20일에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타워 내 어린이집 교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즉각 사옥 전체를 셧다운했다.
24일에도 서울 마포 유치원 어린이가 한명과, 어린이집 원아 1명이 확진돼 밀접 접촉자가 검사를 받고, 같은날 경기 용인시는 기흥구 보정동 우리제일어린이집 원생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무급휴직자에게 1인당 최대 150만원씩 지급하는 '무급휴직 신속 지원 프로그램' 지원금 신청 접수를 시작한 지난 15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직원들이 관련상담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직원들이 관련상담을 준비하고 있다.

문제는 맞벌이 등이 이용하는 어린이집 긴급보육 사용이 늘어난다는 점이다. 유치원이나 학교에서는 등교 인원을 일정 수준 이하로 제한해 밀집도를 관리하고 있지만 어린이집은 별다른 제한이 없다. 때문에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전국 어린이집의 긴급보육 이용률은 코로나19가 처음 확산하던 2월 말 10%까지 떨어졌다가 5월 말 72%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가 이달 18일 학부모에게 보낸 협조 안내문에도 “어린이집 내 거리두기 실천이 필요한 상황인데 긴급보육률이 80%를 넘어섰다”고 소개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도 "교육부 지침처럼 어린이집도 등원 인원을 제한하거나, 아이들이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하는 등 대안을 마련해달라", "이용자격을 두어 꼭 필요한 가정만이 긴급보육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등의 청원글이 잇따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