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혈장치료 vs. 혈장분획치료제
상태바
코로나19, 혈장치료 vs. 혈장분획치료제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8.26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코로나19 혈장치료 긴급 승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5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코로나19 혈장치료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것 관련해 ’혈장치료‘와 ’혈장분획치료제‘의 차이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에 미국에서 긴급사용으로 승인받은 혈장치료(Convalescent Plasma)는 국내에서 임상승인을 받은 혈장분획치료제(Hyper Immuno-globulin)와는 같은 차이가 크다.

'혈장치료'는 소수의 코로나19 완치자로부터 채혈한 회복기혈장을 그대로 환자에게 주입하는 수혈요법으로 혈장 공여자에 따라 중화항체(면역글로불린)의 효과가 각기 다르다.

'혈장분획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대량 수집 후 분획과정 등을 통해 혈장 속에 포함된 중화항체(면역글로불린)를 정제·농축한 제품으로 고농도의 중화항체가 일정하게 포함되어 있으며, 혈장치료보다 안전성이 높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국내에서도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이용한 치료 결과가 발표됐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는 중증환자 2명이 혈장치료 후 완치됐으며(‘20.4월), 인하대 부속병원에서도 7명의 중증환자에게 치료한 결과 5명이 완치판정을 받았다는 보고가 있었다(’20.7월).

혈장분획치료제의 경우, 녹십자에서 개발한 ‘GC5131’ 제품이 8월 20일에 2상 임상을 승인받아 9월 초 첫 환자가 등록될 것으로 예상이 되며, 올해 말까지 2상 임상시험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