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호흡기 질환 시민' 대상 코로나19 검사 실시
상태바
인천시, '호흡기 질환 시민' 대상 코로나19 검사 실시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8.2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위 ‘깜깜이 환자’ 속출에 따라 지역 확산 선제적 차단 차원
8.20~8.26 호흡기 질환 진료받은 시민 대상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

인천광역시는 최근 호흡기 질환으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시민들을 대상으로 보건소에서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인천시는 호흡기 질환이 코로나19의 대표적인 증상인 만큼 지난 6월부터 호흡기 질환으로 의료기관을 방문했거나 약국에서 해열제를 구매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무료로 해오고 있다.

하지만, 최근들어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소위 ‘깜깜이 환자’가 많아짐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호흡기 질환자로 인한 코로나19 지역 확산을 최소화하고자 이번 검사를 추진하게 됐다. 

인천시에 따르면 8월 20일부터 26일까지 인천지역에서 추가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202명 중 33명(16.3%)이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로 집계되고 있다.

검사대상은 8월 20일부터 26일까지 호흡기 질환으로 1차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시민이며, 주소지 보건소를 방문하면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비용은 무료다. 인천시는 이러한 내용을 재난안전문자를 통해 시민들에게 공지했다.

김혜경 인천시 건강체육국장은 “최근 코로나19 깜깜이 환자가 늘어 지역 확산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호흡기 질환이 있는 시민들에 대한 선제적 검사를 통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