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상반기 창업 26% 늘었다
상태바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상반기 창업 26% 늘었다
  • 이권진 기자
  • 호수 2278
  • 승인 2020.08.28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올 창업기업 동향 발표]
전자상거래·정보통신업 등
온라인·비대면 업종이 주도

4~5월 부진, 6월 회복 전환
기술창업분야도 증가 지속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상반기 전자상거래와 정보통신업 창업 기업이 증가한 데 대해 산업의 축이 변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중기부가 강조해 온 연결의 힘을 통한 디지털경제로 대전환이 이번 창업기업 동향 결과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지난 27일 정부 서울청사별관에서 영상브리핑을 열고 상반기 창업기업동향 결과를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가 대내외적으로 어렵지만 올 상반기 창업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26% 늘었다코로나19 터널을 뚫고 증가세를 이어갔다는 점은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장 큰 폭의 증가는 도·소매업의 온라인쇼핑몰 등 전자상거래 분야가 41.2% 증가해 눈에 띈다정보통신업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10.2%가 늘었고 소프트웨어, 정보서비스업과 같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도 15.6%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디지털경제로 대전환이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기술창업 분야가 2.5%가 증가해서 매우 괄목할 만하고 긍정적이라며 기술창업 분야의 증가는 통계가 작성된 2016년 이래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상반기 창업기업 1/3 부동산업

올해 상반기 창업기업 대부분은 부동산업이었다. 2000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 과세를 위해 사업자등록이 의무화된 영향이다. 다만 부동산업을 제외해도 창업기업 증가폭은 지난해에 비해 줄지 않았다.

실제 부동산 분야 창업기업은 292810개로 가장 많았다. 이는 전체 창업기업의 36.2%로 작년 같은 기간(126431)보다 131.6% 급증한 것이다. 부동산업을 제외한 창업기업은 516789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 느는 데 그쳤다.

중기부의 ‘2020년 상반기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이 기간 창업기업은 809599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0%(167111) 늘었다. 부동산업을 제외한 창업기업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0.1%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이 온라인 쇼핑의 성장에 따라 전자상거래업을 중심으로 10.2% 증가한 186758개였다.

사회 각 분야에서 디지털화가 진행되면서 소프트웨어 개발·공급 등 ICT 기반 정보통신업 창업기업도 15.6% 증가한 17359개 생겼다.

반면 제조업(-8.8%), 교육서비스업(-6.4%), 창작·예술·여가서비스업(-11.0%), 숙박·음식점업(-11.9%), 개인서비스업(-8.8%) 등은 감소세를 보였다.

업종별 비중은 부동산업(292810, 36.2%), ·소매업(186748, 23.1%), 숙박·음식점업(82592, 10.2%), 건설업(34065, 4.2%) 순으로 부동산업과 도·소매업이 전체 창업의 60% 가까이 차지했다.

 

30대 미만·60세 이상이 창업 주도

창업은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했으나, 부동산업을 제외하면 30세 미만과 60세 이상에서 증가했다. 그중 기술창업은 30세 미만(15.3%), 50(3.8%), 60세 이상(15.5%)에서 증가했다.

기술창업은 코로나19 여파에도 정보통신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등 지식기반서비스업이 증가하며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116280개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부동산업을 제외할 경우 30세 미만은 도·소매업(22.7%), 사업시설관리서비스업(47.7%), 정보통신업(26.6%),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21.0%) 등의 창업이 증가했다.

60세 이상은 도·소매업(12.8%),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32.8%), 개인서비스업(25.3%), 정보통신업(45.4%) 등에서 두드러지게 증가했다.

올 상반기 법인 창업기업은 65768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6%(11249) 늘고, 개인 창업기업은 같은 기간 26.5%(155862) 증가한 743831개였다.

법인창업은 부동산업(74.2%), ·소매업(19.2%),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38.3%) 순으로 늘었다. 개인창업은 부동산업(134.9%)과 도·소매업(9.3%)이 늘었지만 숙박·음식점업(-12.0%), 개인서비스업(-8.9%), 제조업(-12.2%) 등이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