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뉴딜 등 6개 핵심분야 R&D에 13.2조 투자… 코로나 백신 확보에 1700억원 투입
상태바
정부, 뉴딜 등 6개 핵심분야 R&D에 13.2조 투자… 코로나 백신 확보에 1700억원 투입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9.04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한국판 뉴딜, 감염병, 소부장, BIG3, 기초 원천R&D, 인재양성 등 6개 분야 R&D에 13.2조원을 투자한다. 코로나19 국산 백신·치료제 확보를 목표로 1700억원을 투입한다.

기획재정부는 4일 이러한 내용이 포함된 내년도 R&D 예산을 금년 24.2조원 보다 12.3% 증액한 27.2조원으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R&D 예산 증가율은 ‘20년 18.0%, ’21년 12.3%로 2년 연속 두자릿수 증가세를 유지했다.

이는 최근 어려운 경제여건 하에서도 R&D가 미래세대를 위한 게임 체인져(Game Changer)가 되어야 한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확대된 R&D 예산은 한국판 뉴딜, 감염병, 소부장, BIG3, 기초 원천R&D, 인재양성의 6개 분야에 13.2조원이 투자된다.

6개 분야에는 ‘선택과 집중’을 위해 주요 R&D 예산의 70% 수준이 집중되고, ‘20년 보다 20.1% 확대 편성된다

[기획재정부 제공]
[기획재정부 제공]

우선, 한국판 뉴딜을 뒷받침하기 위해 1.9조원이 투자된다.

인공지능, 5G 등 디지털 핵심기술 확보, 비대면 산업 기술개발, SOC 디지털화 등 '디지털 뉴딜'에 1.1조원을 지원하고, 녹색도시 인프라 구축, 신재생 에너지 고효율화, 유망 녹색산업 육성 등 '그린 뉴딜'에 0.8조원을 지원한다. 

또한, 코로나19, 신․변종 감염병 대응에 2000억원이 편성됐다.

후보물질 발굴에 319억원, 효능과 독성평가 등 영장류를 활용한 비임상에 74억원을 투입한다.

치료제 10개 후보물질 임상에는 627억원을, 백신 12개 후보물질 임상에는 687억원 등 유효성과 안전성을 검증하는 임상 1∼3상 지원에 1314억원을 들인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과 함께 감염병 연구 인프라 구축, 질병관리본부 내 국립감염병연구소 실험장비 확충, 바이러스기초연구소 신설 등 감염병 대응 기초연구 강화에 모두 2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소재․부품․장비에는 2.2조원을 투입한다.

코로나로 인한 GVC 재편 등에 대응해 對日 100대 품목을 對세계 338개로 확대․관리한다. 특히, 부처간 협업이 필요한 25개 품목은 이어달리기·함께달리기(’20년 148 → ‘21년 611억원) 등을 통해 성과를 극대화한다.

BIG3(바이오헬스, 미래차, 시스템반도체)에는 2.3조원을 지원한다.

신약·의료기기 등 '바이오헬스'에 1.7조원을 투입해 全주기 지원을 위한 부처 협업을 진행하고 인력양성, 규제과학 투자를 강화한다. ‘27년 완전자율차(LV4) 상용화를 위해 '미래차'에 0.4조원, 원천기술 제품화 지원 등 '시스템반도체'에 0.3조원을 투자한다.

미래과학기술 역량강화를 위해 기초R&D에는 7.3조원 투자한다. 자유공모 방식의 연구자 주도 기초연구를 확대하고, 기초과학연구원 운영 등 세계적 수준의 기초연구 환경을 조성한다.

신기술 분야 핵심 고급인재 양성을 위해 0.3조원을 편성했다. AI·SW 등 ICT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전문가를 양성하는 동시에 스마트공장, 조선 등 산업별 특화 인재를 육성한다.

정부는 큰 폭으로 증가한 R&D 예산의 효율화 노력도 계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개별부처 중심 연구개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다부처 공동 융합 R&D에 대한 지원을 1.2조원에서 1.8조원으로 확대한다.

또한, 출연 연구기관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각 기관의 미션과 주요역할(R&R)을 기반으로 강도 높은 조직·사업 개편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