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학생 '20일까지 학교도 학원도 못간다' …고3만 등교
상태바
수도권 학생 '20일까지 학교도 학원도 못간다' …고3만 등교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9.0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대형학원도 20일까지, 중소형은 13일까지 금지

정부가 4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오는 13일까지 1주일, 비수도권은 2단계를 20일까지 연장하면서 수도권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전면 원격 수업또한 20일까지로 연장된다. 이전과 마찬가지로 대입을 앞둔 고3은 원격 수업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형학원은 20일까지 수도권 내 중소형 학원, 독서실 등은 13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이 연장됐다.

비수도권 지역의 유·초·중 밀집도 3분의 1 이하 제한(고교는 3분의 2 이하) 조치도 20일까지 연장된다.

 

정부가 수도권에 적용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연장하기로 4일 오후 공식 발표했다. [제공=연합뉴스]
정부가 수도권에 적용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연장하기로 4일 오후 공식 발표했다. [제공=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현재 수도권에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를 오는 13일까지 일주일 더 연장하고,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도 이달 20일까지 2주 연장한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애초 오는 11일까지이던 서울·경기·인천 지역 유·초·중·고교의 전면 원격 수업 기간을 20일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자 서울·경기·인천 지역 유·초·중·고교의 등교 수업을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전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다. 진로와 진학이 시급한 고3은 제외됐다.

수도권의 전면 원격 수업 기간은 실제 수업일을 고려하면 일주일 연장되는 셈이다.

같은 기간 수도권 고등학교는 등교 인원이 3분의 1 이하로 제한된다.

사실상 고3만 매일 등교하고 고1∼2는 원격 수업하는 방식이 지속할 전망이다.

16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주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모의평가가 있는 데다 같은 날 대입 수시모집을 위한 학생부 마감도 예정돼 있어 고3들은 당분간 대면 수업이 필요하다고 교육부는 보고 있다.

수도권 이외 지역은 유·초·중학교의 등교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1 이하로 제한하는 밀집도 제한 조치를 역시 20일까지 연장해 시행한다. 이 지역의 고등학교는 밀집도를 3분의 2 이하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선제 원격 수업 전환과 밀집도 최소화 조치가 시행된 8월 중순 이후 학생과 교직원 코로나19 확진자는 점진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면서도 "여전히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어 깊은 주의와 예방적 조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