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 1호 투자 개시
상태바
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 1호 투자 개시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9.2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분야 우수 기술력 보유 중소기업과 투자자간 만남의 장 마련
반도체 기업 설명회 행사도 개최

시스템반도체 육성을 위해 조성된 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의 1호 투자가 개시됐다.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및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 ‘반도체 기업설명회(IR) 컨퍼런스 2020’을 23일 14시 코엑스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개최하면서, 시스템반도체 상생기금 1호 투자 개시도 함께 밝혔다.

이 펀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이 1000억원을 투자해 조성한 것으로, 자율주행자 분야 반도체 칩을 제조하는 A사에 대해 15억원의 투자가 23일 집행됐다.

이 펀드의 운용사들은 앞으로도 ▲인공지능 반도체, ▲차량용 반도체, ▲전력반도체, ▲통신반도체 등의 분야에 적극 투자해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구축과 글로벌 기업 양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와 별도로 ‘17년 조성된 반도체 성장펀드의 경우 반도체 소재·부품·장비기업 및 시스템반도체 설계기업 등 반도체 산업 전반의 중소·중견기업 총 43개사에 약 800억원 이상이 투자되고 있다.

반도체 펀드 구조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반도체 펀드 구조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한편, 23일 오후 개최된 ‘반도체 기업설명회(IR) 컨퍼런스 2020’는 반도체 분야 우수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과 펀드 운용사 간 만남을 통해 기업에 대한 투자를 이끌어내기 위해 마련됐다.

여기에는 인공지능의 반도체 분야 활용, 시스템반도체 설계,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등의 분야 7개 기업이 참여해 반도체 펀드를 운용하는 10여개 벤처캐피털을 대상으로 기업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벤처캐피털은 기업 설명회, 개별 투자 상담 등을 통해 얻은 기업 정보를 바탕으로 선별 심사를 진행해 최종 투자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산업부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시스템반도체 상생기금의 투자 1호 개시는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대한 민간차원의 본격적 투자가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면서 “향후에도 이 펀드가 국내 중소·중견 반도체 설계기업 규모 확대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후속투자가 이루어지고, 특히, 미래 높은 성장잠재력을 보유한 인공지능 반도체 기업에 대한 투자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