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명 고용에 월평균443만원 든다
상태바
중소기업 1명 고용에 월평균443만원 든다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9.2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기업이 상용직 노동자 1명을 고용하는 데 드는 비용이 임금, 퇴직금, 4대 보험료, 복지비 등을 모두 합해 월평균 534만1000원으로 조사됐다. 300인 미만의 중소기업의 경우 인당 월평균 노동 비용은 442만9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3일 발표한 기업체 노동 비용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9 회계연도 기준으로 상용직 10인 이상 기업체의 상용직 1인당 월평균 노동 비용은 534만1000원으로, 전년(519만6000원)보다 2.8% 증가했다.

이 가운데 정액급여, 초과급여, 상여금 등을 포함한 임금을 가리키는 직접 노동 비용은 425만2000원으로, 전년보다 2.5% 증가했고 퇴직급여, 4대 보험료, 주거비, 식사비, 교육훈련비 등 간접 노동 비용은 109만원으로, 3.9% 늘었다.

노동 비용은 반올림한 값이기 때문에 직접 노동 비용과 간접 노동 비용의 합은 전체 비용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다.

직접 노동 비용 중에서도 정액·초과급여는 352만원으로, 4.1% 증가했고 상여금·성과급은 73만1000원으로, 4.2% 감소했다.

간접 노동 비용에서는 퇴직급여가 45만6000원으로, 3.1% 증가했다. 이는 퇴직연금 연간 적립액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4대 보험료의 증가 폭도 컸다. 건강보험료의 경우 14만5000원으로, 8.5% 증가했다. 이는 보험료율이 큰 폭으로 오른 데 따른 것이다. 고용보험료도 5만1000원으로, 6.3% 늘었다.

기업체 규모별로 보면 300인 미만 기업체의 1인당 월평균 노동 비용은 442만9000원으로, 전년보다 3.5% 증가했고 300인 이상 기업체는 649만8000원으로, 2.9% 늘었다.

중소·영세기업을 포함한 300인 미만 기업체의 노동 비용 증가 폭이 상대적으로 컸던 셈이다.

이에 따라 300인 미만 기업체의 노동 비용은 300인 이상 기업체의 68.2% 수준으로, 전년(67.8%)보다 0.4%포인트 올랐다. 대·중소기업의 노동자 복지 격차가 소폭이나마 완화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노동부가 해마다 발표하는 기업체 노동 비용 조사 결과는 국내 상용직 10인 이상 기업 가운데 회사 법인 약 3500곳의 표본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농림·어업, 공공행정, 교육서비스업,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등의 업종은 제외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