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강국' 위해 수요기업-공급기업 힘 모은다
상태바
'바이오 강국' 위해 수요기업-공급기업 힘 모은다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9.24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 소부장 연대협력 협의체 발족”
산업부, '연대‧협력 산업전략'의 대표 사례로 바이오 산업 육성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바이오 소부장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바이오 소부장 연대협력 협의체’가 발족됐다고 밝혔다.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바이오 소재부품장비 수요기업 13개사와 아미코젠, 동신관 유리공업, 에코니티, 제이오텍 등 공급기업 42개사가 참여하고, 한국바이오협회와 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협의체 운영을 지원한다.

협의체 참여 기관들은 바이오 핵심 소부장 기술개발협력부터 착수해, 공급기업이 수요기업 요구에 맞는 수준으로 품목을 개발하면, 수요기업이 실증 시험 및 기술 자문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이번 발족식 계기로 산업부는 코로나 위기 속 경제주체간 협력을 촉진하는 '연대‧협력 산업전략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위기 극복과 미래준비를 위해 ➀연대·협력 모델을 개발·확산하고, ➁참여주체 확대, ➂유형별 맞춤형 정책지원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러한 산업 연대·협력의 대표적인 사례로 추진되는 이 협의체는 우리나라 바이오의약품 생산의 양적 성장과 함께 질적 내실화도 도모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발족된 것으로, 국내 바이오의약품 생산 규모가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나, 생산에 필요한 핵심 원부자재․장비는 여전히 해외 기업 제품에 의존 중인 한계를 극복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바이오 소부장 기술력 확보 시 소부장 수요기업은 탄력적이면서도 안정적인 원부자재․장비 확보가 가능해져 생산 경쟁력을 보다 강화할 수 있고, 공급기업도 핵심기술 개발 및 실적 확보를 통해 해외 시장 진출을 촉진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이날 사전 환담에서 바이오 업계는 바이오 업종 압력용기 개방검사 주기 연장을 건의했다.

바이오 업계는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시설 특성상, 개방검사로 인한 설비 가동 중단 시 설비 정상 가동까지 최장 40~48일이 소요되어, 해당 제도가 생산 수주 시 부담으로 작용한다고 언급하면서, 바이오 공정의 압력․온도가 대부분 대기압․실온 수준으로, 다른 산업에 비해 위험성이 높지는 않으며, 압력용기를 안전하게 관리 중인 점을 감안해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성 장관은 ‘21년 상반기 중 바이오 업종에 대해 압력용기 검사 주기를 기존 2년에서 4년까지 연장하는 제도 개편을 약속했다. 

이번 제도 개편으로 ‘21년 검사부터 바이오 기업들이 혜택을 볼 수 있어, 우리 바이오산업의 생산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는 바이오 소부장 연대와 협력의 마중물로, 필터‧배지 등 16개 소부장 개발에 향후 5년간 857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기술개발 협력품목을 확대하고 수출․투자유치 등으로의 연대협력 분야 다변화 등 협의체 논의 범위를 지속 확장하며, 이번 규제개선과 같이, 협의체가 기업 애로 해소 창구로 활용되는 등 튼튼한 산업 생태계 조성의 밑거름이 되도록 할 방침이다.

성윤모 장관은 격려사를 통해 “연대와 협력의 첫 번째 사례로 바이오 소부장 협의체를 발족하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고 밝혔으며, “바이오 산업에 ‘연대와 협력’이라는 가치가 이식될 때 세계 시장에서 더 넓은 영역, 더 높은 수준으로 케이-바이오가 확산될 것”으로, “산업부가 바이오 소부장 연대와 협력의 지원자이자 중재자로서 역할을 다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