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비대면 수출마케팅’ 6개월… 화상상담 30배↑·플랫폼 입점 4배↑
상태바
KOTRA‘비대면 수출마케팅’ 6개월… 화상상담 30배↑·플랫폼 입점 4배↑
  • 이상원 기자
  • 호수 2282
  • 승인 2020.09.2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가 지난 6개월간의 코로나19 대응으로 시행한 신규서비스 활동을 점검한 결과, 비대면 방식으로 중소·중견기업 16309개사를 추가 지원했고, 계약은 1490건으로 5.99억 달러 수출 성과를 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KOTRA3월부터 코로나19에 대응해 화상상담 온라인 플랫폼 입점 글로벌 소싱 다변화 등 비대면사업을 도입했다.

대표적 원격·비대면 해외마케팅 서비스인 화상상담에는 올해 중소·중견기업 6160개사가 참여했다. 국내 기업이 바이어와 진행한 상담은 현재 1659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58건에 비하면 30배에 달할 만큼 상담 규모가 대폭 늘어났다.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대한 관심은 코로나19로 한층 더 뜨거워졌다. KOTRA는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 방식으로 국내 기업이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에 입점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서비스를 받은 기업은 1252개로 지난해 590개에 비해 두 배 넘게 늘어났다.

이 중 입점에 성공한 기업은 644개사로 작년 168개사와 비교해 3.8배 중가했다.

지사화()는 국외 출장이 쉽지 않은 우리 기업을 대신해 KOTRA 직원이 현지에서 해외지사 역할을 수행하는 서비스다. 하늘길이 막히면서 발생하는 판로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KOTRA3긴급 지사화서비스를 도입했다. 긴급 지사화 사업에는 495개 수출기업이 가입해 2억 달러 성약이 창출됐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수출마케팅 서비스를 긴급 편성해 6개월 간 우리 기업을 지원해왔다앞으로는 시장별 수요·소비 패턴 변화에 맞춘 서비스를 강화해 뉴노멀을 우리 수출이 도약하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