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중국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전년비 37.4% 급증
상태바
8월 중국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전년비 37.4% 급증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9.28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판매량과 더불어 2개월 연속 증가세

전기자동차용 이차전지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0년 8월에 판매된 중국 전기차(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이 전년 동월 대비 두 자릿수로 급증했다.

2019년 8월부터 올해 6월까지 11개월째 이어지던 감소세에서 벗어나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낸 것이다.

2020년 8월 중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5.1GWh로 전년 동월 대비 37.4% 증가했다. 증가폭은 7월(3.0%)에 비해 크게 늘었다. 참고로 2019년 8월부터 감소세가 시작되었으며, 올해 2월에 전년 동월 대비 감소폭이 78.4%로 정점을 찍은 이후 3월부터 계속 줄어들다가 7월에 소폭 증가세로 돌아섰다.

중국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서 그 동안 위축된 시장 수요가 대거 회복된 것이 현지 시장 흐름의 변화에 큰 영향을 미쳤다.

전기차 유형별로는 BEV와 PHEV, HEV 모두 배터리 사용량이 두 자릿수 이상으로 급증하면서 전체 증가세로 귀결됐다.

[출처: 2020년 9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
[출처: 2020년 9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

8월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37.5% 증가한 13.3만 대로, 작년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12개월간의 감소세 이후에 2개월 연속 30%대 성장세를 시현했다.

역시 BEV와 PHEV, HEV 판매량이 모두 두 자릿수로 급증했다. 특히, BEV와 PHEV 판매 증가분이 전체 사용량 증가폭을 확대시켰다.

[출처: 2020년 9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
[출처: 2020년 9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

업체별 전기차(BEV+PHEV) 8월 판매량에서는 1~3위인 상하이GM울링과 BYD, 테슬라를 필두로 다수 업체들이 시장 성장세를 이끌었다.

상하이GM울링은 홍광 미니EV 판매 급증에 힘입어 1위를 지켰다. BYD는 친(Qin) EV와 한(Han) EV, 탕(Tang) PHEV 등의 판매 호조로 2위로 복귀하면서 전통 강자로서의 입지 회복에 나섰다. 테슬라는 모델3 판매량이 5배 이상 급증하면서 성장세를 이어갔다. 그 밖에 장성기차와 Leading Ideal, FAW-폭스바겐도 세 자릿수 이상의 급성장세를 보이면서 두각을 나타냈다.

이에 비해 GAC Trumchi와 니오(Weilai), 체리는 증가율이 시장 평균을 밑돌아 상대적으로 미진한 성장세를 보였으며, 전통 강자 북경자동차(BAIC)는 아예 TOP 10에서 밀려나면서 대조를 이루었다.

1~8월 누적으로는 테슬라가 1위를 굳건히 고수했으며, GAC Trumchi와 니오(Weilai)도 견조한 성장세를 나타냈고, FAW-폭스바겐도 신흥 강자의 면모를 확실히 보여주었다. 하지만 BYD와 북경자동차 등 기존 강자들이 여전히 역성장에 머물면서 전체 BEV+PHEV 시장을 마이너스로 끌어내렸다.

다만, 전체 누적 감소폭은 1~7월(-37.6%)에 다소 줄었다.

중국 전기차(BEV+PHEV) 업체별 판매량 TOP 10 [출처: 2020년 9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

한편, 2020년 1~8월 누적 중국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27.9GWh로 전년 동기 대비 31.2% 감소했다. 올해 6월까지 매달 전기차 판매량이 두 자릿수로 감소해온 것이 적지 않게 작용했다. 다만, 8월에 30%대 증가폭을 기록하면서 누적 감소폭은 1~7월(38.8%)에 비해 다소 축소됐다.

8월부터 현지 시장 수요 회복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2019년 8월부터 판매 감소에 들어갔던 것에 따른 기저효과까지 더해지면서 앞으로 당분간 월별 증가세가 지속될 것으로 관측된다.

국내 업계에서는 현지 시장 흐름을 지속적으로 관찰하면서 성장 동력을 점검하고 재정비해 나가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