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국민은행, 중소기업 수출입금융 활로 넓힌다
상태바
무보-국민은행, 중소기업 수출입금융 활로 넓힌다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10.1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억원 특별출연 업무협약 체결…중소·중견기업에 5000억 원 지원
신규 도입 제도 우대로 이용 편의성과 보장성은↑, 금융비용 부담은↓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는 15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KB국민은행(KB)과 “중소중견기업 수출입금융 활성화를 위한 특별출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 허인 국민은행 행장(오른쪽)이 15일 서울 종로구 소재 한국무역보험공사 본사에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무역보험공사 제공]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 허인 국민은행 행장(오른쪽)이 15일 서울 종로구 소재 한국무역보험공사 본사에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무역보험공사 제공]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의 위기 극복지원에 양 기관이 힘을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K-SURE는 협약에 따라 중소・중견기업에 5천억 원 규모의 수출입금융을 공급할 방침이다.

KB는 총 300억 원을 무역보험기금에 특별출연하고, K-SURE는 이 중 275억원을 재원으로 수출입금융을 공급하며, 25억 원은 보험・보증료 지원에 사용된다.

이번 협약은 K-SURE가 이용 편의성과 보장성을 강화하여 올 하반기 새로 도입한 ▲‘수출신용보증 포괄매입’과 ▲‘수입보험 글로벌공급망’을 우대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다.

‘수출신용보증 포괄매입’은 해외 바이어 마다 보증서를 발급받는 대신 수출기업 당 하나의 보증서로 간편하게 수출채권을 조기 현금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수입보험 글로벌공급망’은 소재・부품・장비 등으로 지원 대상을 대폭 확대하고 이용절차를 간소화하여 수입자금 조달 시 발생 할 수 있는 손실위험을 담보한다.

K-SURE는 KB가 추천하는 기업에 보증비율 95%까지, 지원한도는 최대 2배까지 우대하고, 보험료는 20% 할인해 준다.

KB는 협약으로 취급하는 대출 금리 우대 및 수수료 면제와 함께 무역보험 보험료 지원 등 중소・중견기업에 금융비용 절감 혜택을 제공한다.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은 “이번 협업이 코로나19 장기화와 미-중 갈등심화 등 리스크 요인이 여전한 통상환경에서 수출 중소・중견기업이 활로를 찾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 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유관기관과의 공조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