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세일페스타,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17개 시·도 모두 참여
상태바
코리아세일페스타,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17개 시·도 모두 참여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10.1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업체 참여 전년대비 두배 증가… 전체 참여기업 1000개사 돌파 

오는 11월 1~15일 열리는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에 17개 시‧도가 모두 참여한다. 이는 2016년 행사를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또한 14일 현재 코세페 참여를 신청한 기업은 총 1084개이며 이 가운데 제조사가 700여개에 이른다. 이 역시 코세페 개최 이래 최대 규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오후 성윤모 장관 주재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지자체‧부처 합동 점검 회의를 개최하고 전국 17개 시‧도의 연계 행사 계획을 확정해 발표했다.

지자체별 소비진작 행사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지자체별 소비진작 행사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대표적인 지자체 소비 진작 행사는 광주의 세계김치 랜선 축제, 부산의 국제수산엑스포, 대전의 온통세일 축제, 대구의 전통시장 세일행사 등을 들 수 있다. 여기에 정부도 힘을 보태 소비자들이 농수축산물과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제품을 보다 할인된 가격으로 살 수 있도록 예산을 지원한다.

지자체 소비진작 행사 계획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지자체 소비진작 행사 계획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코세페 참여 업체들은 친환경 자동차, 의류, 가전, 스마트폰, 화장품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대표 소비재를 다양한 할인전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정부 역시 소득 공제 한도를 추가 상향 조정하고, 개별소비세 인하와 유통사 판촉비 분담 의무 완화 등으로 지원한다.

성윤모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민간소비 감소가 경기위축의 주요 요인이 되고 있는 가운데 내수활성화는 4/4분기 경기 회복의 핵심변수”라고 언급하고, “최초로 전국 시·도가 모두 참여하는 이번 코세페가 ‘연대와 협력’을 통한 소비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할 것”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이 안심하고 찾아갈 수 있는 행사가 되는 것인 만큼 철저한 방역조치”를 당부했다.

유통업계가 주도하는 코리아세일페스타 추진위원회는 오는 23일 주요 소비재별, 업태별 할인 행사와 이벤트 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