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프리미엄 활용해 중소기업 수출 시장 개척"
상태바
"K-방역 프리미엄 활용해 중소기업 수출 시장 개척"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10.18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18~19일 경남 거제서 '2020백두포럼 개최'

"모범적인 방역으로 국제사회에서 선진국 이미지를 얻은 만큼 중소기업인들이 `코리아 프리미엄`을 활용해 수출 시장을 개척하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만들 수 있습니다."

18일 경남 거제 소노캄에서 중소기업중앙회 주최로 열린 '2020 백두포럼'에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코로나19와 공존해야 하는 시대, 위기를 피할 수 없다면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계를 대표하는 국제포럼인 백두포럼은 2010년 시작해,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지에서 개최됐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처음으로 국내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변광용 거제시장, 옥영문 거제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중소기업 업종별 대표 등 총 60여명이 참석했다.

 

18일 경남 거제 소노캄에서 중소기업중앙회 주최로 개최된 '2020백두포럼'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맨 앞줄 왼쪽에서 6번째), 변광용 거제시장(7번째) 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촬영 = 오명주 기자]

김기문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중소기업중앙회도 중소기업의 수출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비대면 시대를 대비해 중기부와 공동으로 전국에 1562개소의 온라인 공동화상 회의실을 구축하고 있다" 면서 "수출기업인의 최대 애로사항인 해외 출장 후 국내 입국 시 2주간의 자가격리 문제 해결을 위해 산업부와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패스트트랙 대상 국가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좋은 소식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회장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매출급감에 따른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만기도래 대출금을 올해 9월말에서 내년 3월말까지 한차례 더 연장했다" 면서 "4차에 걸친 추경을 통해 긴급 경영안정자금과 특례보증 추가 지원, 고용충격 해소를 위한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등 정부 정책을 이끌어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변광용 거제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나라 경제는 대기업 중심으로 흘러가면서 중소기업이 성장하는데 어려움이 있는게 현실이지만, 이런 부분들이 법적·제도적으로 개선되는 과정"이라면서 "중소기업 중심의 탄탄한 경제구조를 만들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중앙회와 같은 경제단체가 중소기업 권리와 보호, 성장을 위한 다양한 분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LH '혁신중소기업 지원 방안', 미중 패권전쟁의 미래와 한국의 대응전략 등 특강 이어져

개회식이 끝나고 두개의 특강이 이어졌다. 변창흠 LH 사장은 '혁신중소기업 지원과 협력을 위한 LH의 역활과 과제'를 주제로 특강을 했다. 변 사장은 "LH는 지금까지 다양한 중소기업협회, 동반위, 중소기업 옴부즈만, 중소기업 등 다양한 주체들과 상생협력을 실천해 왔다" 면서 "중소기업이 LH를 통해서 새로운 기술을 배우고, 새로운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플랫폼 기관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18일 경남 거제 소노캄에서 중소기업중앙회로 주최로 열린 '2020 백두포럼'에서 변광흠 LH 사장이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촬영 = 오명주 기자]
18일 경남 거제 소노캄에서 중소기업중앙회로 주최로 열린 '2020 백두포럼'에서 변광흠 LH 사장이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촬영 = 오명주 기자]

이어 "△주거복지 △도시재생 △중소기업지원 △지역균형발전 등 7대 분야 플랫폼 사업모델로 혁신중소기업들이 활약할 수 있는 혁신공간을 조성해 상생협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11월 경 해외진출 기업을 위한 로드쇼를 개최할 예정으로 많은 중소기업의 참여를 바란다" 며 17개 국가에서 40여개의 해외사업을 추진 중이라 밝혔다.

두번째 특강은 전병서 중국금융경제연구소장이 '미중 패권전쟁의 미래와 한국의 대응전략'을 주제로 진행됐다.

전 소장은 "미중 패권전쟁과 무역전쟁은 끝나고 이제는 기술·금융전쟁이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중국은 미국에 금융을 내주고 기술을 내주는 전략을 추진 중" 이라며 "한국은 전통제조는 탈(脫)중국하고 소비재는 진(進) 중국해야 한다"고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18일 경남 거제 소노캄에서 중소기업중앙회로 주최로 열린 '2020 백두포럼'에서 전병서 중국경제금융연구소 소장이 '미중 패권전쟁의 미래와 한국의 대응전략'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촬영 = 오명주 기자]
18일 경남 거제 소노캄에서 중소기업중앙회로 주최로 열린 '2020 백두포럼'에서 전병서 중국경제금융연구소 소장이 '미중 패권전쟁의 미래와 한국의 대응전략'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촬영 = 오명주 기자]

18~19일 양일에 걸쳐 거제에서 개최되는 '2020백두포럼'은 2일차인 오는 19일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 등을 지낸 김대기 전 실장이 나훈아의 신곡 테스형을 화두로 `테스형, 세상이 왜 이래!`로 특강을 진행하고, 한정화 전 중소기업청장이 좌장을 맡아 코로나19 이후 중소기업 생존과 발전 전략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