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중진공, 해상운송 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상태바
중기부-중진공, 해상운송 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 장택민 기자
  • 승인 2020.11.1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비즈코리아(kr.gobizkorea.com)에서 신청 접수
- 국적 해운선사(HMM)의 중소화주를 위한 특별 선박 투입
- 정부는 중기 긴급 수출화물 접수 및 선적 지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은 국적 해운선사인 HMM과 협업해 최근 운항 선박 부족 등으로 수출 물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해상운송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지난 11월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10월 29일에 중기부, 해양수산부, 한국선주협회 및 중진공이 체결한 ‘수출중소기업과 국적 해운선사간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의 후속조치로 마련됐다.

아시아-미주노선 해상운임은 하반기부터 미국의 소비재 수요 증가, 블랙프라이데이 등 계절적 수요의 영향으로 가파르게 상승**하였고, 이에 따른 수출 선적 공간 부족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HMM은 오는 11월 21일부터 연말까지 우리 중소기업이 주로 이용하는 북미 서안(LA) 항로에 일정 규모의 선복을 중소화주 위주로 우선 제공할 예정이다. HMM은 복귀 항로의 화물 확보가 어려워 수익 감소가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지난 10월 31일 4,500∼5,000 TEU급 임시 선박 2척을 투입한 바 있다.

중진공은 중소기업의 긴급한 해상 수출화물 수요를 접수·취합하여 HMM에 전달하고 중소화주 여부, 납기일 등 시급성을 고려하여 HMM과 공동으로 선적기업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국발 미국 수출물량이 있는 중소기업은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고비즈코리아(kr.gobizkorea.com)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사업신청 관련 자세한 문의는 중진공 온라인수출처, 선적 문의는 HMM 헬프데스크(02-3706-6308)로 하면 된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운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 중소기업 2,000개사에 약 60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면서 “중진공은 신속하게 해상운송 지원체계를 정비하여 연말 소비 시즌을 앞두고 있는 우리 수출기업의 화물 운송 차질 및 수출애로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