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격상에 버틸 여력 없다” 소상공인 ‘줄폐업’ 현실화
상태바
“거리두기 격상에 버틸 여력 없다” 소상공인 ‘줄폐업’ 현실화
  • 이권진 기자
  • 호수 2290
  • 승인 2020.11.30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확산 탓 매출 타격…4분기 경영 악화일로
긴급재난지원금·세제 혜택·임대료 인하 등 호소
한산한 서울의 한 재래시장
한산한 서울의 한 재래시장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소상공인 매출에 다시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조치로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소상공인들의 경영상황이 악화일로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 25일 소상공인 카드 결제 정보 등을 관리하는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1116~22(11월 셋째 주) 전국 소상공인 사업장 평균 매출은 지난해 11월 셋째 주 매출을 1로 볼 때 0.86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1월 셋째 주 매출이 지난해의 86% 수준이라는 의미다. 문제는 강화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소상공인 경영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이다. 정부가 지난 24일부터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사실상 유흥시설 5(주점·포차·콜라텍 등)은 영업금지에 해당하는 집합 금지가 내려졌다.

여기에 일반관리시설에 대한 영업시간(오후 9시 이후 중단) 제한 등 강력한 조치가 시행 중이다. 서울시마저 ‘1000만 시민 긴급 멈춤기간을 선포하면서 연말까지 대중교통 20% 감축 운행, 관내 시설 정밀방역 등을 추진 중이다.

영등포에서 식당을 하고 있는 A씨는 지난 8~9월 코로나 2차 대유행을 겪고 나서 11월 들어 그나마 숨통을 트이나 했는데, 다시 바이러스가 퍼지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주변 상인들은 정말 일어날 힘도 잃었다정부에서 긴급재난지원금 등 대책을 생각하고 있는데, 소상공인들은 세제혜택, 임대료 인하 등 운영비용을 줄여줘야 폐업을 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근에서 치킨집을 하는 B씨는 올해 요식업 경기는 사실상 죽었다공과금과 임차료 등을 내기 위해 빚을 내는 형편이라고 하소연했다. 이미 각종 조사·통계에서 소상공인 경기의 적신호가 감지된다. 지난 2분기 서울시 100대 생활밀접 업종 가운데 PC방과 치킨집은 폐업률이 각각 4.3%, 4.2%로 나타나 이번 3분기에 이어 이번 4분기에도 문을 닫는 곳이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3분기부터 폐업을 고민한 소상공인에게 이번 코로나19 재확산은 치명타로 다가오고 있다. 소상공인연합회가 2차 대유행이 한창이었던 지난 831일부터 93일까지 도·소매업, 외식업, 개인서비스업 등 전국 소상공인 34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폐업을 고려한다는 응답은 무려 50.6%에 달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가 밝힌 통계에서도 무너지는 자영업의 현실이 드러나고 있다. 외식업중앙회의 전국 42만 회원 업소 가운데 올해 1~8월 사이 폐업한 곳이 29903개 업소에 달하며 3919개 업소는 휴업에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역설적이게도 올해 들어 폐업처리·철거 업체만 호황을 누리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이전보다 세밀하고 강화된 소상공인 특별정책자금(재난지원금·긴급경영안정자금 등)을 시행함과 동시에 소상공인 스스로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경쟁력을 강화하고 자생력을 길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중소기업계의 한 관계자는 소상공인 업종 대부분이 코로나 시대 이전과 이후 소비성향과 트렌드가 급변화하고 있다당장 눈앞에 급한 불을 끄는 게 최우선 과제이지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사업전략을 모색할 시기라고 덧붙였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최근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1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SBHI)’에 따르면 12월 업황전망은 72.0으로 전월대비 2.0p 하락했다. 이는 전년 동월대비 12.2p나 하락한 수치다. 최근 코로나 재확산 등에 따라 중소기업계 전체 체감경기가 둔화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