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간편식, 건강기능식품 구매 늘어
상태바
코로나19 이후 간편식, 건강기능식품 구매 늘어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1.1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구매는 3배 가까이 증가

코로나 19확산 이후 가공식품 구매 빈도는 줄었지만, 온라인을 통한 구매는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지난해 7∼9월 식품 주 구매자 2002명을 대상으로 '2020년 가공식품 소비자 태도 조사'를 시행한 결과 가공식품 구매 주기를 '주 1회'라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50.2%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이어 '2주 1회' 23.2%, '주 2∼3회' 20.6%, '월 1회' 4.9%, '월 1회 미만' 1.0%, '매일' 0.1% 순이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주 1회 이상 구매 가구의 비율은 2019년 75.2%에서 지난해 70.9%로 감소한 데에 비해, 2주 1회 구매 비율은 17.9%에서 23.2%로 증가했다.

가공식품을 주로 사는 장소는 '대형 할인점'이 36.4%로 가장 많았고, '동네 중소형 슈퍼마켓' 24.5%,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중소형 슈퍼마켓' 15.7%, '통신판매' 11.4% 순으로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온라인을 포함한 통신판매 비율이 전년의 4.0%에서 지난해 11.4%로 3배 가까이로 뛰었다.

또 최근 1년간 온라인으로 가공식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56.9%에서 62.6%로, 온라인 구매 주기가 주 1회 이상인 경우는 16.4%에서 29.8%로 늘었다.

소비자는 온라인으로 가공식품을 구매하는 이유로 '구매 시간에 제약을 받지 않아 편리하다'(31.9%), '직접 방문하지 않아 시간이 절약된다'(30.7%), '가격을 비교하기 쉽거나 저렴하다'(25.5%)를 주로 꼽았다.

 

가정간편식 고르는 시민 [제공=연합뉴스]
가정간편식 고르는 시민 [제공=연합뉴스]

농식품부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느는 상황에서 언제 어디서든 주문과 결제가 가능한 편리성 때문에 소비자의 온라인 구매가 활발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가구별 가공식품 구매 상위 품목(1+2+3순위 가중평균)은 면류(16.3%), 육류가공품(15.1%), 유가공품(14.4%), 간편식(13.1%) 순이었다.

이중 온라인 구매 상위 품목은 간편식(16.6%), 육류가공품(14.1%), 면류(14.0%), 음료류(8.9%), 유가공품(6.4%) 순으로 조사됐다.

앞으로 1년간 간편식 구매가 '증가할 것'(30.1%)이라는 응답은 '감소할 것'(1.1%)이라는 응답을 크게 웃돌았다.

최근 1년간 간편식(17개 품목군)을 산 경험이 있는 가구 비율은 86.1%이었다. 품목별로는 면류(98.3%), 만두·피자류(98.2%), 육류(94.5%)의 구매 경험률이 높았다.

간편식을 구매하는 이유로는 '조리하기 번거롭고 귀찮아서'(20.3%), '재료를 사서 조리하는 것보다 비용이 적게 들어서'(17.6%), '간편식이 맛있어서'(16.4%)라는 답변이 주로 나왔다.

간편식과 함께 진행한 건강기능식품 구매 행태 조사에서 응답자의 79.9%는 가구 구성원이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주로 복용하는 건강기능식품은 '비타민 및 무기질' 67.3%, '발효 미생물류' 45.3%, '인삼류' 23.5%, '필수지방산' 23.2% 순이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는 유산균이나 프로바이오틱스와 같은 '발효 미생물류'의 비중(28.0%)이, 60대 이상은 인삼·홍삼 등 '인삼류'의 비중(24.4%)이 높게 나타났다.

최근 1년간 구매한 건강기능식품 개수는 평균 3.7개로 집계됐다. 이중 선물용은 1.2개, 본인 섭취용은 2.5개였다.

앞으로 1년간 구매 증감 여부에 대해서는 '증가할 것'(30.2%)이라는 예상이 '감소할 것'(0.3%)이라는 예상보다 훨씬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