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대통령 신년사 환영...민생경제 회복 의지매우 시의적절"
상태바
중소기업계 "대통령 신년사 환영...민생경제 회복 의지매우 시의적절"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1.1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계가 11일 대통령 신년사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하며 민생경제 회복에 대한 의지가 담긴 것이 매우 시의적절한 내용을 담았다고 평가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은 이날 논평을 내면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생산, 소비, 고용이 위축되면서 상대적으로 대응력이 취약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매출급감으로 피해가 컸다" 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추진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기업의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3월말 도래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만기 연장과 코로나 피해기업에 대한 신용평가 방식 개선,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신속집행과 함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맞춤형 경기부양 대책이 필요하다" 며 "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시 중소기업의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2050 탄소중립’ 계획 수립시 중소기업의 현실을 감안한 충분한 준비기간 부여와 지원도 병행되어야 할 것"을 요청했다.

이하는 중소기업중앙회 논평 전문이다.

대통령 신년사에 대한 중소기업계 입장

 

중소기업계는 코로나 위기 극복과 함께 상생과 포용, 새로운 도약과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낸 신년사에 대해 환영한다. 무엇보다 민생경제 회복에 대한 강한 의지를 담은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생산, 소비, 고용이 위축되면서 상대적으로 대응력이 취약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매출급감으로 피해가 컸고, 2021년에도 불확실한 경제환경 속에 위기가 지속되고 있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추진이 절실하다.


우선, 중소기업의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3월말 도래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만기 연장과 코로나 피해기업에 대한 신용평가 방식 개선,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신속집행과 함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맞춤형 경기부양 대책이 필요하다.

 

 또한 올해 ‘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시 중소기업의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2050 탄소중립’ 계획 수립시 중소기업의 현실을 감안한 충분한 준비기간 부여와 지원도 병행되어야 할 것이다.

 

 특히, 신남방, 신북방 국가들과의 교류·협력 확대와 CPTPP 가입 검토로 수출시장 확대가 기대됨에 따라 중소기업 수출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남북간 평화와 상생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개성공단 재개 등 경제협력 논의도 재개되길 기대한다.

 

 중소기업계도 경제의 핵심 주체로서 변화와 혁신을 통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조속히 일상을 회복하여 투자 확대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 나갈 것이다.

 


2021. 1. 11

 


중소기업중앙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