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입명부 대체 14전화번호'… 민간기업·종교시설도 쓸 수 있다
상태바
'출입명부 대체 14전화번호'… 민간기업·종교시설도 쓸 수 있다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01.17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 외 민간 기업·기관 등도 신청 가능
기업·기관 대표전화번호로 활용 가능
"사용가능 번호 9000개로 한정…선착순 가입"
[과기정통부 제공]
[과기정통부 제공]

공공청사나 사회복지시설이 아닌 기업, 대형 쇼핑몰, 종교 시설 등 일반 기관에서도 전화 한 통으로 출입 명부 작성을 대체할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화기반 출입명부에 사용되는 14대표번호(14-○○○○) 활용 요건을 대폭 완화해, 지자체 뿐 아니라 일반 기업·기관들도 신청할 수 있도록 하고, 사용 장소 등 활용 대상을 대폭 확대했다고 17일 밝혔다.

'14대표번호(14○○○○)'란 ‘14’로 시작하는 6자리 대표번호(14-1234, 14-1313, 14-0022 등)로, 일반 8자리 대표번호(1500-0000)와 달리, 수신자부담(통화료 무료) 전화번호이고 수신자부담 080번호(10자리, 080-XXX-XXXX)와 달리 자릿수가 짧다.

지난해 11월, 과기정통부는 전자출입명부(QR코드) 사용이 어려운 디지털 취약계층의 원활한 코로나19 출입 등록을 위해,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짧은 6자리 수신자부담 14대표번호[14-○○○○]를 전화 기반 출입명부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다만 사용 가능한 번호가 9000개로 한정되어 있어, 당초에는 지자체에 인구 비례로 번호를 배분했고, 공공청사,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간(’20.11.26.~’21.1.17.) 우선적으로 공공부문 필요에 대응하기 위해 신청주체를 지자체로 한정해, 공공부문 수요가 일정 부분 충족이 됐다. 이후 일반 기업이나 기관에서도 번호 수요가 제기되고, 대형 쇼핑몰, 종교시설 등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장소에서 활용할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이 있어 왔다.

과기정통부는 이러한 의견들을 수렴해, 14대표번호 신청주체, 사용 장소 등 활용 기준을 대폭 완화하기로 했다.

이에 18일(월)부터는 지자체 외 일반 기업·기관·상점 등도 14대표번호를 사용해 출입 명부 관리에 활용할 수 있으며, 사용처나 가입 번호 수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과기정통부 제공]

코로나19 출입명부용 14대표번호를 이용하고자 하는 기업 등은 통신사에 가입 신청할 수 있으며, 수신자부담으로 운영된다. 또한 원하는 경우, 기업·기관의 대표 전화번호로도 활용 가능하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전화 기반 출입명부를 더욱 간편하게 관리하고, 디지털 취약계층이 출입 등록을 편리하게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다만 총 번호 개수가 한정되어 있고, 선착순으로 가입 가능하니 이 점을 고려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