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민간조사단 구성 '삼중수소 검출' 월성원전 조사 실시
상태바
원안위, 민간조사단 구성 '삼중수소 검출' 월성원전 조사 실시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01.17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방식·조사범위·활동계획 등 수행방식은 조사단이 결정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 원전 주변 지역주민들과 일반국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전원 민간전문가로 '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조사단'을 구성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는 원전 부지 내 지하수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높게 검출됐고 지하수가 부지 외부 환경으로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조사단은 관련 학회로부터 추천을 받은 전문가로 구성하되, 운영방식·조사범위·활동계획 등을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해 객관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특히, 조사단장은 원전 부지 내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높게 측정된 지하수가 부지 외부 환경으로 유출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원자력과 무관한 대한지질학회 추천을 받은 인사로 위촉할 계획이다. 

조사단의 활동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원안위와 원자력안전기술원은 행정 및 기술지원을 담당한다.

조사단은 조사범위·활동 등에 대해 자율적으로 결정하되, 그 과정에 지역 주민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하도록 하고, 활동과정 등은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관련 학회로부터 추천받은 전문가로 조사단 구성이 완료 되는대로 조사단 명단을 발표하고, 조사단 활동이 개시될 예정이다.

향후, 조사단이 확정되면 조사일정 등에 대해서는 조사단이 결정해 진행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