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80%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상태바
소상공인 80%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1.01.2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공연 실태조사, 폐업 주된 원인도 ‘매출 부진’

소상공인 10명 중 8명 이상은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줄어들었으며 폐업의 주 원인도 매출부진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여론조사기관 이노베이션리서치에 의뢰해 지난해 10월 13일부터 11월 3일까지 소상공인 1000명(일반 소상공인 700명·폐업 소상공인 300명)을 대상으로 ‘소상공인 사업 현황 실태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었다는 응답이 80.2%였고 그렇지 않다는 답변은 19.8%였다.

코로나19의 매출 영향 [소상공인연합회 제공]
코로나19의 매출 영향 [소상공인연합회 제공]

매출 감소 비율은 5% 이상~25% 미만이 33.0%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25% 이상~50% 미만(27.6%), 50% 이상~75% 미만(18.2%), 75% 이상(11.0%), 5% 미만(10.2%)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 대응 방법으로는 근로시간 조정(24.4%), 기존 인력 감축(19.2%), 신규채용 축소(19.0%), 사업축소(16.7%), 임금체계 개편(12.0%), 기존인력 감축(8.5%) 등의 순으로 꼽았다.

폐업 소상공인의 폐업 소요 기간에 대해서는 3개월 미만이라는 응답이 43.3%로 가장 많았다.

이어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28.7%), 6개월 이상~9개월 미만(10.7%), 12개월 이상(9.0%), 9개월 이상~12개월 미만(8.3%) 등의 순이었다.

폐업 소요 비용은 1000만 원 미만이 55.3%로 절반이 넘었고 폐업의 주된 원인은 매출 부진이 70.3%로 가장 많았다. 폐업 시 필요한 정부의 지원정책으로는 가계생활안정자금 지원이 34.3%, 재창업 취업을 위한 지원이 20.7%로 조사됐다.

창업 준비 기간은 평균 8.1개월, 창업비용은 평균 6130만 원이었다. 창업 시 애로사항으로는 경영자금조달(41.3%)과 관리비(23.5%)를 꼽았으며 사업체 운영 시 애로사항으로는 매출 (47.2%), 관리비(20.0%)등  순이었다.

고용보험 가입률은 34.3%였다. 최저임금 인상의 고용 영향 여부에 대해서는 영향이 있다는 응답자가 77.0%였다. 최저임금인상에 따른 대응방안으로는 기존인력 임금삭감(36.1%), 기존인력 감축(19.4%), 신규채용 축소(16.7%), 임금체계 개편(12.7%) 등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