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소매업도 中企 적합업종 지정을”
상태바
“도·소매업도 中企 적합업종 지정을”
  • 손혜정 기자
  • 호수 1967
  • 승인 2014.03.1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 도·소매업자들이 동반성장위원회에 “도·소매업에 대한 중소기업 적합업종을 조속히 지정해달라”고 촉구했다.
전국유통상인연합회, 전국문구점살리기연합회, 한국문구유통업협동조합 등 관련 단체들은 지난 4일 성명서를 내고 “지난 수년간 유통 소상공인들은 막강한 자본력을 가진 공룡 대기업과의 출혈 경쟁으로 생계수단을 잃은 채 빚쟁이로 길바닥에 내몰리는 모습을 보여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대기업들은 기존 소상공인들이 일구고 지켜온 각종 사업영역들에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너무도 손쉽게 진입해 골목상권을 침탈하는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며 “이런 비정상적인 현상을 바로잡고 중소기업 사업영역을 보호하고자 국민과 정치권이 합의해 2011년부터 ‘중소기업 적합업종 제도’가 시행되고 있지만 아쉽게도 그간 지정된 적합업종은 제조업과 일부 소매업에 머물러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도매업 분야에서는 대기업이 창고형 매장, 상품공급점 등의 방법으로 도매시장에 진출하고 있고 식자재 도매업 등 전통적인 소상공인 업종에 진출해 영세 도매업자의 생계를 빼앗고 있어도 도매업분야의 적합업종 지정은 전혀 진전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동반위는 영세 소상공인들의 어려운 현실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구체적이고 즉각적인 대처방안을 마련하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구점살리기연합회 등은 지난 3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구소매업의 경우 적합업종 지정에 진척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반기훈 전국문구점살리기연합회장은 “동반성장위원회가 문구소매업의 경우 이달안에 조정협의체를 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이를 계기로 소매업뿐만 아니라 도매업 등에서도 성과를 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