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포털 워크넷 검색어 1위‘청년내일채움공제’
상태바
일자리 포털 워크넷 검색어 1위‘청년내일채움공제’
  • 이권진 기자
  • 호수 2211
  • 승인 2019.04.15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이 일정 기간 근무하면 목돈을 마련하도록 지원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가 일자리 포털 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

지난 8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노동부의 일자리 포털 ‘워크넷’에서 2016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가장 많이 검색된 단어는 청년내일채움공제로, 검색 횟수가 66만번에 달했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청년의 중소기업 취업을 촉진하고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한 사업으로, 청년들 사이에 인기가 많다.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이 2년 동안 근무하며 300만원을 납입하면 정부와 기업이 일정 금액을 보태 1600만원을 마련하도록 지원한다.  

지난해 6월 신설한 3년형의 경우 중소기업에 취업해 3년 동안 600만원을 납입하면 정부와 기업의 지원으로 3000만원을 마련할 수 있다.

청년내일채움공제 검색 횟수가 많은 것은 청년내일채움공제 신청을 워크넷에서 하는 점도 영향을 준 것으로 고용부는 보고 있다.

워크넷 검색어 2위는 ‘취업성공패키지’(59만7000번)였다. 취업성공패키지는 저소득 취약계층과 청년 등을 위한 맞춤형 지원사업으로, 취업 프로그램 참여 수당과 취업성공수당 등을 지원한다. 

이어 ‘사회복지사’(48만6000번) ‘직업상담사’(42만번) ‘경비원’(24만3000번) ‘영양사’(23만1000번) ‘간호조무사’(20만번) 등이 검색어 상위권에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