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내년 최저임금 동결” 한목소리 
상태바
중소기업계 “내년 최저임금 동결” 한목소리 
  • 이권진 기자
  • 호수 2221
  • 승인 2019.06.2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개 中企단체, 회견서 호소…업종·규모별 차등화도 촉구
▲ 지난 18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20년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계 긴급 기자회견’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계 입장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정태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장,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김 회장, 조홍래 이노비즈협회장, 김영윤 대한전문건설협회장. 

중소기업계가 지난 18일 내년도 최저임금은 최소한 동결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중소기업계는 업종별·규모별 최저임금의 차등화와 함께 최저임금 결정기준의 보완도 강력하게 요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를 비롯한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 15개 중소기업 단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0년 적용 최저임금에 대한 중소기업계 입장’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요구사항을 내놨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계가 지난 2년간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용·투자 감소, 생산성 저하, 매출 감소, 노사갈등 심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내년도 최저임금은 기업의 지불능력과 노동생산성을 고려해 최소한 동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업종과 규모를 반영한 최저임금의 구분 적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김 회장은 “소득대비 최저임금 수준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4위이고, 주휴수당을 포함하면 1위인데도 노동생산성은 OECD 29위로 평균에도 못 미친다”며 “영세 중소기업의 80.9%가 최저임금 인하 또는 동결을 호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중기중앙회는 영세 중소기업 357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저임금 영향도 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현재 기업경영 상 어려움이 최저임금 상승 때문이라는 답은 평균 60.3점으로, 2년 전 평균 43점에 비해 40.2% 증가했다. 응답 기업들은 2년 전과 경영상황을 비교했을 때 영업이익은 평균 19.4%, 매출은 14%, 고용은 10.2% 감소했다고 답했다.

내년 최저임금 인상 시 대책으로는 신규채용을 축소하겠다는 응답이 28.9%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기존인력 감원이 23.2%였으며, 사업종료를 검토하겠다는 응답도 7.8%였다.

반면, 내년 최저임금 인하 시 기업에 미칠 영향으로는 인력을 증원하겠다는 응답이 37.3%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기존인력에 대한 임금 인상이 22.7%로 집계됐다. 설비투자를 확대하겠다는 기업은 15.1%로 나타났다.

김기문 회장은 노동계의 반발 우려에 대해 “지난 2년간 사용자 측이 감내하고 노력한 부분이 있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업계의 의견에 귀 기울여 잘 살펴보고 이해하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회장은 “현재 미·중 무역분쟁 등 경제 상황이 어려운 상황인만큼 노사가 한발씩 양보해 최저임금이 사회적 이슈가 되지 않고 잘 넘어가서 어려운 상황을 함께 극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