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 판매량 부진 속 SUV·친환경차 수출은 고속질주
상태바
국산차 판매량 부진 속 SUV·친환경차 수출은 고속질주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27
  • 승인 2019.08.1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차 판매 부진 속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전기차는 해외에서 호평을 받으며 올해 수출액이 4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관세청·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에 따르면 올해들어 7월까지 자동차 수출액은 255억100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8.9% 증가했다. 같은 기간 기준으로 2015년(278억달러) 이후 가장 많아졌다.

2016년엔 1〜7월 수출액이 240억2000만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13.6% 줄었다가 2017년 4.6% 늘었으나 2018년에 다시 6.8% 감소했다.

자동차 수출은 그동안 부진이 이어졌다. 연간으로 자동차 수출액 증가율은 2015년 -6.5%, 2016년 -11.1%를 기록했고 2017년에 3.8% 늘었다가 지난해 다시 1.9% 감소했다.

2017년엔 전체 수출액이 15.8% 증가하는 동안 자동차는 소폭 플러스를 나타내는 데 그쳤다. 지난해는 전체 수출액 증가율이 5.5%로 내려가자 자동차는 아예 마이너스가 됐다.

올해는 바닥을 찍고 반등하는 모습이다. 특히 7월엔 자동차 수출액이 38억300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21.6%나 뛰었다. 지난달 차 수출액은 4개월 연속 증가했는데 이는 2017년 5월 이후 처음이다.

반도체, 철강, 무선통신기기 수출액이 20〜30% 감소를 기록한 가운데 자동차만 나홀로 두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자동차 수출 증가율은 2011년(27.8%) 이후 가장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 수출에서 두 기둥은 친환경차와 SUV다.

지난달 전기차 수출액은 2억8000만달러로, 30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가며 지난해 동기(9000만달러)의 2.9배로 치솟았다.

SUV는 상반기까지 수출이 74만9383대로 1년 전보다 9.0% 늘었다.

현대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미국 시장에서 본격 판매되면 SUV 비중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팰리세이드는 미국에서 판매 개시한 6월 383대에 이어 7월에는 4464대 팔렸다.

가격대가 높은 친환경차와 SUV가 주도하며 수출단가도 상승세다. 상반기 승용차 수출 평균 단가는 대당 1만5704달러로 1년 전보다 4.9% 증가했다. 

친환경차는 2분기 단가가 2만3098달러로 1년 전보다 8.6% 늘어나며 6분기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