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中企 갑을관계 철저하게 감시·제재할 것”
상태바
“大·中企 갑을관계 철저하게 감시·제재할 것”
  • 이권진 기자
  • 호수 2241
  • 승인 2019.11.2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중소기업인 간담회서 밝혀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21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인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초청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조성욱 위원장(앞줄 왼쪽 네번째부터),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정윤숙 여성경제인협회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21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인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초청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조성욱 위원장(앞줄 왼쪽 네번째부터),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정윤숙 여성경제인협회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계가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을 만나 불공정거래 관행과 관련한 현장의 애로 사항을 쏟아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21일 공정거래 기반 구축을 위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초청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해 김영윤 전문건설협회장, 정윤숙 여성경제인협회장 등 중소기업인 30여명이 참석해 불공정거래 관련 중소기업계 현장의 애로를 호소하고 개선방안을 건의했다.

간담회에서는 불공정 하도급 거래 전반에 대한 애로 건의와 함께 건설·자동차·물류·소프트웨어 등에서 대기업의 불공정행위 개선방안과 기술탈취 근절 관련 제재 강화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세부내용으로는 하도급대금 조정협의 주체를 원사업자 단체로 확대 하도급 서면 실태조사 개편 기술탈취 근절 위한 불공정거래행위 제재 강화 건설관련 표준하도급계약서 사용 활성화 방안 마련 자동차분야 표준계약서 도입 물류산업 내 일감몰아주기 등 불공정행위 감독 강화 SW 대기업 불공정 내부거래 사각지대 해소 등에 대한 건의와 개선방안에 대해 공정거래위원장의 답변 형식으로 간담회가 진행됐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그간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으로 과거보다 불공정거래 행위가 줄어든 것은 사실이지만, 대기업에 종속될 수밖에 없는 구조로 인해 중소기업은 여전히 대기업의 불공정행위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최근 경기가 어려워지면서 수주물량 감소와 더불어 부당 단가인하, 일감몰아주기 같은 고질적인 불공정 거래관행이 다시 재현되고 있는 만큼 현장조사를 확대하고 발굴된 현장의 목소리는 정부에 적극 건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성욱 위원장은 갑을관계에서 발생하는 불공정 거래행위를 철저히 감시하고 제재할 것이며, 특히 오늘 건의하신 내용에 대해 개선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