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개 부처 90개 창업지원사업 통합 공고 … 역대 최대 1.4조 투입
상태바
16개 부처 90개 창업지원사업 통합 공고 … 역대 최대 1.4조 투입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1.0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비 3336억원(29.8%)↑, 신규사업 21개 추진

중소벤처기업부는 2020년도 부처별 창업지원사업을 조사한 결과, 16개 부처(90개 사업)에서 모두 1조4517억원이 지원된다고 2일 밝혔다.

중기부는 2016년부터 창업자가 정부지원 사업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부처별로 공고하는 방식에서 K-startup 홈페이지를 통해 통합 공고, 안내하고 있다.

올해 지원 규모는 지난해 1조1181억원에 비해 3336억원(29.8%) 증가한 역대 최대이다.

2020년 신설 또는 추가로 발굴된 사업은 △중기부의 4차 산업혁명 기반 마련을 위한 혁신창업 패키지사업(450억원), △농진청의 농산업체 매출 증대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농업실용화기술 R&D지원사업(116억원), △법무부의 창업이민 인재양성프로그램(8억원) 등 21개 사업이다.

부처별 지원 규모는 창업 및 스타트업 전담부처인 중기부가 9976억원에서 올해 1조2611억원으로 2635억원이 증가해 가장 높은 비중(87%)을 차지했다. 그다음으로는 과학기술정통부가 152억원에서 489억원으로 증가했다.

2020년 부처별 창업지원사업 현황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지원유형별로는 창업사업화(50.4%), 연구개발(35.3%), 시설‧공간제공(8.7%), 창업교육(3.7%), 멘토링(1.5%) 순으로 나타났다.

이중 창업사업화 지원은 5131억원에서 2184억원이 증가한 7315억원을 차지할 만큼 중점 지원된다. 시설·공간 제공에 대한 예산은 1494억원 대비 235억원이 감소된 1259억원이다.

중기부가 주관하는 창업지원사업의 주요 변경 내용을 담은 '2020년 창업지원사업 시행계획'도 이날 발표됐다.

계획에 따르면 예비창업자에게 사업화 자금, 창업 교육 등을 지원하는 예비창업패키지는 지원 자격과 대상 연령 등 요건을 완화한다.

업력 3~7년 이내 기업의 사업화를 지원하는 창업 도약패키지와 관련해선 '창구프로그램'(중기부와 구글이 협력해 게임·애플리케이션 기업의 콘텐츠 고도화 등을 지원)을 토대로 제조·유통· 물류 등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민간이 선별해 투자하면 정부가 후속 지원하는 '팁스(TIPS) 프로그램'을 프리팁스(pre-TIPS), 팁스, 포스트팁스(Post-TIPS)로 세분화해 지원체계를 강화한다.

사내벤처 육성 사업에 대해선 분사 3년 내 기업을 지원대상으로 추가하고, 비용 매칭 시 정부 비중을 높이고 중소기업 비중을 낮춘다.

이 밖에도 중장년 창업기업을 1천개사 내외로 시범 지원하고 글로벌 창업사관학교를 신설한다.

아울러 지역 문화유산과 비즈니스 모델을 접목하는 로컬 크리에이터를 발굴·육성하는 바우처 지원사업과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분야 기업 250개사에 1억5000만원을 지원하는 혁신분야 창업 패키지 사업이 신설됐다.

국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창작공간인 메이커 스페이스를 전국 64개로 조성하는 등 스타트업을 위한 시설·공간 제공과 플랫폼 조성 사업도 실시된다.

코리아스타트업센터(KSC)도 스웨덴과 핀란드에 개소하고, 스타트업 축제인 '컴업 2020'의 메인행사로 인공지능(AI) 올림픽도 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