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알키미스트 프로젝트'에 118억원 지원
상태바
산업부, '알키미스트 프로젝트'에 118억원 지원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2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너먼트형 개념연구 도입, 10개 테마 ․ 60개 내외 과제 지원 등
기술․인문 전문가 등 총 16인의 그랜드챌린지위원회 2기 출범
「산업기술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2020년 추진계획 발표

미래 산업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혁신에 도전하는 '알키미스트 프로젝트'에 올해 118억원을 지원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기존의 한계를 극복하고 미래 산업을 변화시킬 수 있는 도전적 · 혁신적 연구 확대를 위한 '알키미스트(Alchemist) 프로젝트'의 2020년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는 성공을 담보로 하는 기존 R&D틀을 벗어나 파괴적 잠재력을 가진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과제다.

산업부는 지난해 3월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8월 '6개 시범과제' 발표후 과제별 3개의 연구 수행기관을 선정해 기술개발을 추진해 왔다.

6개 시범과제는 '1분 충전 600km 주행 전기차', '공기정화 자동차', '100m를 7초에 주파하는 로봇슈트', '실리콘 태양전지 한계효율(30%) 극복', '투명한 태양전지, 카르노효율 한계 근접하는 히트펌프' 등이다.

금년에는 특정 사업에 제한되지 않고 미래 산업의 핵심 주제가 되는 10개 테마를 발굴하고, 테마에 해당되는 60개 내외 과제를 선정하여 118억원을 지원하는 전용사업을 신설했다.

경쟁형 연구, 중장기․대규모 지원 등 알키미스트 사업 방식의 큰 틀은 유지하되, 보다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➊다양한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그랜드챌린지위원회' 운영, ➋테마는 Top-down, 과제는 Bottom-up 기획, ➌토너먼트형 개념연구 도입 등 세부 기획 방식을 일부 변경하여 추진한다. 

먼저, 테마는 그랜드챌린지위원회에서 발굴해 확정하고 세부 과제는 과제 참여자가 직접 기획해 제시한다.

또 혁신적인 과제를 발굴하기 위해 개념연구 단계를 새롭게 도입하고 아이디어 기획을 강화했다. 

개념연구는 아이디어의 구체성을 강화해 도전적 기술을 현실화시킬 수 있는 개념 설계를 견고히 하기 위한 것으로, 과제 수행자는 '개념연구-선행연구-본연구' 총3단계로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개념연구와 선행연구는 지난해 선행연구 방식과 마찬가지로 토너먼트형 R&D 방식을 적용해 복수의 기관을 선발·지원하고, 3단계 본연구는 2단계 선행연구를 수행한 결과 연구 성과가 우수해 최종 선발된 수행기관이 맡는다.

이날 행사에서는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테마 발굴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진행한 연구용역 현황을 발표하고 새로 출범한 그랜드챌린지위원회 2기 위원의 의견을 듣는 자리도 가졌다.

그랜드챌린지위원회 2기 위원 명단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그랜드챌린지위원회 2기 위원 명단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테마 연구 결과 발표에서는 국내외 문헌 연구, 공상과학(SF) 영화·소설 분석, 기술전문가 수요조사,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 등을 바탕으로 마련한 미래 사회의 모습, 이를 위해 필요한 미래 기술 등을 제시했다.

위원회는 연구 결과 등을 바탕으로 2월까지 테마 후보를 도출할 예정이다. 

이후 대국민 공청회를 거쳐 최종 테마를 확정하고 3월 중 확정된 테마를 공고해 접수한 테마별 세부 과제를 선정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를 통해 연구자들의 대담하고 창의적인 도전이 이어지고 한국의 중장기 기술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