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재택근무 준비 부족한 중소기업에 지원할 것"
상태바
박원순 시장 "재택근무 준비 부족한 중소기업에 지원할 것"
  • 손혜정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0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 제안위해 중기중앙회와 간담
정부와 타 지자체와 공조체계로 동시적 시행 건의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의 최대 고비를 넘기기 위해 전국이 2주간 외부접촉을 제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중소기업계가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외부활동 줄이기 캠페인 때문에 발생하는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돕기 위해서는 신규자금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코로나19 확산 억제와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긴급간담회'를 가졌다.

박 시장이 제안한 잠시멈춤은 최대한 외부접촉을 줄이고, 기업들은 재택·유연근무를 실시하는 등 대외활동을 최소한의 수준으로 억제하는 생활방식을 전국에서 동시 실시되야 한다는 것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2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2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시는 잠시멈춤 캠페인이 시행과 함께 소기업 소상공인을 비롯한 중소기업들의 피해가 심각한 피해에 대해서는 서울기업지원센터 피해 접수 창구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피해기업과 소상공인에 5000억원 융자 지원하고 소상공인과 확진자 등에 지방세 납부기한을 1년까지 연장했다"며 "앞으로도 시의 재정을 신속히 집행하고 중소기업 수출을 지원 하는 등 추가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에 참여 중소기업들의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 재택근무 확대를 위한 지원을 추가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서울은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스마트시티이지만 아직 민간기업에는 이에 대한 인식과 실천이 따라가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민간 솔루션 업체에서 중소기업의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을 지원해 온라인 소통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