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 "중소기업 판매수수료 인하·방송편성 확대"
상태바
홈쇼핑, "중소기업 판매수수료 인하·방송편성 확대"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4.0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12개 홈쇼핑 업체 대표 간담회

홈쇼핑 업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판매 수수료를 낮추기로 했다.

중소기업의 상품 판매와 홍보를 돕고, 자금 지원과 대금 선지급 등으로 피해 기업을 돕는 방안도 추진한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3일 GS홈쇼핑, 현대홈쇼핑, 홈앤쇼핑 등 12개 홈쇼핑 업체 대표와 간담회를 열고 이러한 내용을 논의했다.

CJ ENM과 현대홈쇼핑, NS홈쇼핑, 공영홈쇼핑, SK스토아는 피해 중소기업 상품을 무료로 방송하기로 했다.

또 업체별로 지난해 판매수수료율 대비 5∼27%P가량 판매수수료를 인하할 계획이다.

GS홈쇼핑과 현대홈쇼핑, 롯데홈쇼핑은 판매수수료의 일부를 피해 중소기업에 환급하는 등 판매수수료율을 추가로 인하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홈쇼핑업체는 또 피해 중소기업 대상 특별 기획전을 마련해 피해 중소기업상품의 판매와 홍보를 진행한다.

GS홈쇼핑과 CJ ENM, 현대홈쇼핑, 롯데홈쇼핑 등 일부 홈쇼핑 업체는 피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상생펀드 조성 또는 무이자 대출지원 등의 자금을 지원한다.

홈앤쇼핑, K쇼핑, 티알엔, W쇼핑은 피해 중소기업상품을 직접 매입하고, NS홈쇼핑과 티알엔, 신세계TV쇼핑은 피해 중소기업에 대금을 선지급하기로 했다.

이 밖에 이들은 콜센터 직원 재택근무 확대와 직원 분산 배치, 띄어 앉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안을 공유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홈쇼핑이 중소기업의 진정한 동반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상품 판매수수료율 인하, 대금 선지급 등의 조치가 건전한 상생관행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방송 송출이 중단될 경우 시청자와 중소기업 모두 큰 피해를 입을 수 있으므로, 스튜디오 방역강화, 매뉴얼 점검 등 홈쇼핑업계 종사자들이 코로나19 예방에 각별히 신경써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