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의존도 90% 반도체 소재 '블랭크마스트' 연내 양산
상태바
일본 의존도 90% 반도체 소재 '블랭크마스트' 연내 양산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4.21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승일 차관, SKC를 방문해 소부장 정책 성과 가속화 강조

SKC가 반도체용 하이엔드급 블랭크마스크(Blank Mask)를 하반기 양산 개시한다.

블랭크마스트는 회로 패턴을 그리기 전의 포토마스크 원판으로 석영유리에 금속막, 감광막 등을 입혀 제조한다.

이 제품의 일본 의존도는 90% 이상이어서 양산되면 국내 공급 안정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SKC는 2018년부터 총 430억원을 투자해 지난해 말 블랭크마스크 신규 생산 공장을 완공했으며 현재 국내 수요기업과 시제품을 테스트 중이다.

이 SKC 천안 공장을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20일 방문해 블랭크마스크 국산화를 위한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하고, 그동안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정책 성과를 설명했다.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20대 품목의 경우 2021년 공급안정성 확보를 목표로 국내 생산 확대, 기술 개발, 수입국 다변화 등을 계획대로 추진 중이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 3대 품목은 공장 신증설, 외국인투자기업 투자 등을 통해 올해 중 완전한 공급안정화를 달성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나머지 80대 품목은 연구개발(R&D)을 지원 중이며 공급선 다변화 등으로 안정적인 공급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SKC 이용선 부사장은 정부가 신규 공장 완공에 필요한 인허가 신속 처리, 수입 장비 할당관세 적용, 정부 R&D 등을 제때 지원해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고 국내 기업들이 소재‧부품‧장비 정책의 추진 동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정 차관은 조기 성과 창출을 위해 100대 핵심 품목의 상용화에 올해 2100억원 이상을 집중 지원할 계획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