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민주당에 "경제와 中企 살리기에 우선해달라"
상태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민주당에 "경제와 中企 살리기에 우선해달라"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5.2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문 회장, 26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만나
김기문 회장(왼쪽)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에게 중소기업계 정책제언을 전달하고 있다.
김기문 회장(왼쪽)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에게 중소기업계 정책제언을 전달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26일 오전 11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김기문 회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국회의 역할이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며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입법의 우선순위를 경제와 중소기업 살리기에 우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중소기업계가 요구한 21대 국회 제1호 법안은 지난해 12월 당정청이 대·중소기업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대책으로 발표한 중기중앙회에 납품단가조정협의권을 부여하는 상생협력법과 하도급법 개정이다.

김기문 회장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에 응답하고 있다.
김기문 회장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에 응답하고 있다.

또한 이날 김기문 회장은 더불어민주당 측에 중소기업협동조합이 현행 중소기업기본법상 중소기업으로 인정되지 않아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신책에 참여가 제한된만큼 중소기업협동조합에 대한 정책적인 배려와 함께 ▲관수시장에 공정조달 실현을 위한 적정단가 보장 ▲고용유지지원금 한도 확대 및 요건 완화 ▲Post 코로나시대 대비 위한 중소기업계와 적극적인 소통 등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