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AI용 반도체 스타트업 ‘하바나 랩스’ 2조3천억원에 인수
상태바
인텔, AI용 반도체 스타트업 ‘하바나 랩스’ 2조3천억원에 인수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2.17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업체 인텔(Intel)이 이스라엘의 인공지능(AI)용 반도체 스타트업 '하바나 랩스'를 약 20억 달러(약 2조3천400억원)에 인수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16년 설립된 하바나는 이스라엘 텔아비브와 미국 새너제이, 중국 베이징, 폴란드 그단스크에 사무실을 두고 있으며, 올해 6월 신형 '가우디 AI 훈련용 프로세서'를 출시하면서 경쟁사인 엔비디아 등의 비슷한 제품보다 훨씬 빠른 연산 속도를 제공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인텔은 "하바나는 우리의 데이터센터용 AI 제품을 강화해 고성능 훈련용 프로세서 제품군과 점점 증가하는 AI 업무량에 대처할 수 있는 표준 기반의 프로그래밍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바나는 현 경영진이 그대로 남아 경영하며 독립된 사업 부문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로이터는 이번 인수에 대해 "AI 포트폴리오(사업군)를 확장해 데이터센터 사업을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인텔은 급격히 성장하는 AI 반도체 시장 규모가 2024년이면 250억 달러(약 29조2천억원)가 넘어설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인텔의 올해 AI 관련 매출액도 작년보다 20% 상승하며 35억여 달러(약 4조원)에 달했다. 전통적으로 PC용 중앙처리장치(CPU) 시장의 강자로 군림해온 인텔은 PC 시장이 정체에 빠지면서 데이터센터용 제품 판매에 대한 의존도를 높여가고 있다.

AI 반도체 시장에서 인텔과 경쟁하는 엔비디아는 올해 3월 인텔을 제치고 이스라엘 반도체 업체 멜라녹스를 69억 달러(약 8조원)에 인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