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수출컨소시엄 사업 100건·주관단체 66곳 선정
상태바
중기중앙회, 수출컨소시엄 사업 100건·주관단체 66곳 선정
  • 이준상 기자
  • 호수 2245
  • 승인 2019.12.23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재·부품·장비 및 소상공인 분야 신설…전시·구매상담 지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중소기업의 공동 해외 마케팅을 지원하는 2020~ 2021년 수출컨소시엄 대상 사업 100건과 주관단체 66곳을 선정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선정된 주관단체는 소재·부품·장비 트랙 20개 단체 소상공인 트랙 3개 단체 지역특화 트랙 5개 단체 일반 트랙(의류 등) 43개 단체로, 일부 단체는 여러 트랙에서 중복으로 선정됐다.

이들 단체가 제안한 사업 100건에는 해외 전시회와 구매상담회 등이 주로 포함됐다.

이번 선정에는 소재·부품·장비소상공인분야가 신설되면서 기계, 전기전자 등 사업 비중이 전체 사업의 50% 이상으로 늘어났다.

또 신흥시장 수요가 반영돼 신남방·신북방 국가 사업 비중이 기존 34.2%에서 37.0%로 높아졌다. 세부 지역별로는 아세안 39, 중국 22, 유럽 11건 순이다.

지난 2006년부터 시작한 수출컨소시엄은 중소벤처기업부가 기획하고 중기중앙회가 운영하는 수출 지원 프로그램으로, 사전 시장조사와 현지 파견, 사후관리 3단계로 업종별 단체의 바이어 발굴과 매칭 상담을 도와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