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3곳 중 1곳 “정책자금 확대 절실” 호소
상태바
中企 3곳 중 1곳 “정책자금 확대 절실” 호소
  • 이권진 기자
  • 승인 2019.12.26 13: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자금수요 중 인건비 지급 39.6%, R&D투자는 3.4%에 그쳐
중소기업 자금사정(단위: %)
중소기업 자금사정(단위: %)

자금사정이 곤란한 중소기업들이 정부의 정책자금 지원 확대와 함께 경기 불황에 취약한 영세기업을 위한 금융지원의 강화를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전국 중소기업 500개 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 중소기업 금융이용 및 애로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2018년 대비 자금사정이 악화된 중소기업이 3곳 중 1곳(32.2%)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대비 올해 용도별 자금수요 전망에 대해서는 인건비 지급(39.6%), 구매대금 지급(38.8%)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설비투자와 R&D투자에 대한 응답률은 각 4.2%, 3.4%에 그쳤다.

지난해 은행에서 신규대출을 받은 중소기업들은 대출을 할 때 애로사항으로 높은 대출금리(28.2%)를 꼽았다. 이어 대출한도 부족(17.5%), 과도한 서류제출 요구(16.9%), 매출액 등 재무제표 위주의 심사(16.4%)가 뒤를 이었다.

이에 한정된 정책자금을 가장 우선적으로 지원해야 하는 업체군으로 기술력‧성장성 우수업체(64.2%), 일자리 창출 우수업체(34.2%) 순으로 응답했다. 창업(10.2%) 및 재창업(2.1%) 업체보다 더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중소기업 자금사정 악화된 원인(단위: %)
중소기업 자금사정 악화된 원인(단위: %)

중소기업에 가장 절실한 금융지원 과제에 대해서는 정책자금 지원 확대(61.0%)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불황 시 중소기업 대출 축소 관행 개선(26.8%), 담보대출 의존 관행 개선(24.0%), 장기대출 확대(22.6%), 순으로 나타났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내수침체 장기화, 근로시간 단축 등 인건비 상승, 글로벌 리스크 등 중소기업을 둘러싼 부정적 경영환경으로 인해 자금사정이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경만 본부장은 “예대율 규제, 생산적 금융 등으로 우량업체 중심으로는 대출환경이 개선되었으나 일시적 경영난을 겪는 업체에는 부족한 것이 현실이고 정책자금 지원 확대, 불황 시 대출축소 개선 요구는 이를 반영하는 것”이라며,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의 스마트화, 기술역량 제고, 해외시장 진출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 확대 뿐 아니라, 취약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조달 원활화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목소리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갑열 2019-12-26 16:32:06
근로자 대우는 개판이면서 무슨 정책자금 확대 절실 호소 ??.. 좆소가 이걸 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