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전국 어디서나 초고속 인터넷 제공 … 사각지대 해소
상태바
올해부터 전국 어디서나 초고속 인터넷 제공 … 사각지대 해소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0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속 인터넷, 보편적 서비스로 지정
세계에서 가장 빠른 초고속 인터넷(100Mbps) 보장

1월부터 초고속 인터넷이 보편적 서비스로 지정되면서 농어촌, 산간지역 등 네트워크 사각지대의 이용자들이 다양한 일상 생활에서 초고속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월부터 초고속 인터넷이 보편적 서비스로 지정됨에 따라 모든 지역의 국민이 요청하면 초고속인터넷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고 5일 밝혔다.

'보편적 서비스'는 모든 이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제공받을 수 있는 기본적인 전기통신 서비스로, 우리나라는 2000년부터 시내전화, 공중전화 등 음성 서비스를 위주로 보편적 서비스로 제공해왔다.

이번에 보편적 서비스 제공사업자로 KT를 지정하고, 인터넷 제공 속도, 손실보전율 등 세부 고시 개정안을 확정하였다.

우리나라는 광케이블 기준 초고속인터넷 보급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1위이나, 여전히 약 88만 개 건물에서 초고속인터넷이 제공되지 않는 상황이다.

이번 조치로 해당 건물에 초고속 인터넷 사업자가 없는 경우 보편적 서비스 제공사업자인 KT에 초고속인터넷을 신청하여 제공받을 수 있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8번째로 초고속인터넷을 보편적 서비스로 제공하지만, 지정 국가 중에서 가장 빠른 속도인 100Mbps로 제공한다.

초고속인터넷 보편적 서비스 홈페이지(www.ius-guide.kr)나 콜센터(☎1466-46)를 통해 건물 주소를 입력하여, 현재 초고속인터넷을 제공할 수 있는 사업자를 조회할 수 있다. 

보편적 서비스 제공으로 발생한 손실의 60%는 매출액 300억 원 이상의 기간통신사업자가 분담한다.

홍진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정책관은 “초고속인터넷을 기본적 전기통신역무인 보편적 서비스로 지정하여 이용자의 통신기본권을 4차산업혁명시대 핵심인 데이터에 대한 접근권까지 폭넓게 인정하는 계기가 되었고, 데이터 디바이드(격차)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초고속인터넷, 보편적 서비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