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배터리 산업 생태계 만든다"… 대·中企 상생협력 '포항형 일자리' 추진
상태바
경북도, "배터리 산업 생태계 만든다"… 대·中企 상생협력 '포항형 일자리' 추진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1.2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가 배터리 산업 인프라 구축과 투자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23일 경북도에 따르면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지정 성과를 확대하기 위해 상반기에 가속기 기반 '차세대 배터리 파크' 조성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대상으로 신청할 계획이다.

포항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해 배터리 소재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고 연구개발 인프라를 조성하는 등 배터리 산업 생태계를 만든다.

기업 투자유치에도 힘을 쏟는다.

도는 지난 9일 GS건설과 포항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1000억원 투자 협약식을 한 뒤 기업들의 특구 사업 참여 문의가 쇄도한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포스코케미칼(2500억원·포항), LG화학(5000억원·구미) 등이 대규모 신규 투자를 했다.

도는 배터리 규제자유특구에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내용으로 하는 '포항형 일자리'를 기획 중이다. 하반기에 이를 구체화할 예정이다.

이미 협약한 구미형 일자리에 이어 제2의 경북형 상생협력 모델을 만든다고 도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배터리 산업 생태계를 육성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가 경제를 견인하는 핵심산업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