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회장 “코로나 피해 中企에 과감하고 강력한 정책 필요”
상태바
김기문 회장 “코로나 피해 中企에 과감하고 강력한 정책 필요”
  • 손혜정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0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간담회서 밝혀
시차출퇴근·재택근무에 中企 협조

중소기업계가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 경영난 해소를 위해 과감하고 강력한 경제회복 정책을 펼쳐달라고 요청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2일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코로나19 확산 억제와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긴급간담회를 가졌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오른쪽)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2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양 기관은 코로나 사태가 발생하고 한 달간 소기업 소상공인을 비롯한 중소기업들의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하며 항후 위기 극복은 물론 향후 내수활성화 등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서도 상호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들은 판매부진에 따른 자금난, 중국 부품 조달난에 따른 생산 차질, 코리아 포비아 확산에 따른 수출 곤란 등을 호소하고 있다”며 “소기업 소상공인들에게 돈이 돌 수 있도록 ‘소액 수의계약 추천제도’ 등 과감한 중소기업제품 구매제도를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시차출퇴근제나 재택근무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중소기업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김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계도 시차출근제와 재택근무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 노력과 더불어 중소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피해조사와 대책 건의 등에 전력할 것”이라며 “향후 경제활력 회복 및 수출 활성화에 서울시와 적극적인 협업체 구축이 필요하다며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가칭)광장 페스티벌’ 등의 공동 개최 등을 제안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코로나19 여파로 악수대신 팔꿈치를 맞대며 인사하고 있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코로나 사태가 예상보다 심각하고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이미 지난달부터 ‘코로나19 중소기업대책본부’를 자체적으로 가동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