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방문 통상본부장,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적극 지원"
상태바
셀트리온 방문 통상본부장,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적극 지원"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1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코로나19 치료제 및 신속 진단키트 개발기업 방문 격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9일 오후 인천 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바이오 의약품 제조기업 셀트리온을 방문했다.

셀트리온 그룹 서정진 회장은 지난 12일 코로나19 치료제를 6개월 이내에, 신속 진단키트는 3개월 이내에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또 셀트리온 사업장이 있는 인천과 충북 지역의 취약계층에 마스크 50만장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유 본부장은 이날 방문에서 “셀트리온의 치료제 개발 계획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에게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였다”며 “정부도 셀트리온이 치료제와 신속 진단키트를 조속히 개발 완료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마스크 50만장 공급 계획은 마스크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 격려했다.

이에 기우성 셀트리온 대표이사는 전 임직원이 코로나19 치료제와 신속 진단키트 개발에 혼신의 힘을 기울이고 있으니 정부도 국민이 정상적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 수단을 동원해 달라고 부탁했다.

국내 1위 바이오 의약품 제조사인 셀트리온은 지난해 총 1조 1285억원의 매출에 378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한편, 유 본부장은 산업용지 확대 등을 통해 인천 경제자유구역을 세계적인 바이오 혁신클러스터 메카로 육성하기 위해 기반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