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년 5112억원 투입, 중소기업 해외마케팅 총력 지원
상태바
정부 내년 5112억원 투입, 중소기업 해외마케팅 총력 지원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2.26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내년 수출회복을 위해 5112억원을 투입해 약 7만여건의 중소・중견기업 해외마케팅을 총력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수출 관계부처, 지자체,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해외마케팅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2020년 범부처 해외마케팅 추진계획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중소·중견 기업들이 최대한 빨리 수출활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해외전시회, 무역사절단, 수출바우처 등 해외마케팅 지원에 올해 대비 14.4% 증가한 5112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우선, 기업 수요가 높은 해외전시회와 무역사절단은 참가규모를 대형화하고 품목을 전문화하여 보다 많은 유력 바이어 유치와 수출성약 성공률 제고 등 지원성과를 극대화한다. 

이를 위해, CES, MWC 등 30개 이상의 글로벌 유명 전시회에 통합한국관을 구축하고, 진출시장・유망품목을 사전에 분석해 규모 있는 사절단을 구성하는 '전략무역사절단'을 신설해 82회 집중 파견한다.

지역 기업의 수출활력 회복을 위해 지자체의 지역 전략산업 육성과 코트라의 국내외 지원수단을 상호 연계하는 지역 수출기업 종합지원 체계을 구축한다.

지역 수출기업 종합지원 추진체계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코트라 무역관의 글로벌 시장분석과 지역 중소・중견기업의 해외마케팅 수요, 코트라의 지원사업을 전략적으로 연계하여, 수출 컨설팅부터 맞춤형 마케팅, 후속 성약지원까지 수출 전과정을 밀착 지원한다.

지자체-코트라 협업 중점 지원 분야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또 국내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글로벌화를 집중 지원하고 신산업・소비재 등 新수출성장동력 지원을 강화해 수출품목을 고도화한다. 

이를 위해, 소재부품장비 해외전시회 지원 비중을 35%에서 45%로 확대하고 소재부품장비 무역사절단을 32회에서 50회로 강화하는 한편, 소재부품장비 수출바우처를 신설해 300개사를 집중 지원한다.

소비재는 한류가 거센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소비재 무역사절단을 50회 파견하고 소기업・소상공인의 해외전시회 참가를 강화하는 한편, 한류박람회, K-Contents, 브랜드 K, K-씨푸드 등 각 부처의 지원수단을 상호 연계・강화해 한류를 활용한 현지진출을 집중 지원한다.

전기차,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은 신산업 사절단(7회→10회)을 확대하고 드론・전기차・핀테크 전시회를 신규 지원하는 한편, 스마트시티, VR・AR 수출컨소시엄, 의료 해외진출 등 신산업 프로젝트를 집중 지원한다.

이와 함께 해외마케팅을 신남방・신북방 시장 개척의 디딤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신남방・신북방 무역사절단을 89회에서 100회로 확대하고, 해외전시회 지원 비중도 26.4%에서 27.8%로 지속 확대한다.

또한, 현지에서 수출기업을 밀착 지원하기 위해 현지 新남방 비즈니스 협력센터를 3개소 신설하고 현재 모스크바 무역관에 설치된 한・러 산업기술 협력데스크를 러시아 전체 무역관 4개소로 확대한다.

산업통상자원부 박태성 무역투자실장은“최대한 이른 시점에 수출이 증가세로 전환될 수 있도록 올해보다 양적・질적으로 강화된 해외마케팅과 무역금융을 토대로 수출기업에 대한 범부처 수출 총력지원을 연초부터 즉시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