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1400여종 전면 개방 … '데이터 경제' 본격 추진
상태바
빅데이터 1400여종 전면 개방 … '데이터 경제' 본격 추진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1.06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플랫폼·센터 운영, 바우처 지원 등 데이터 개방·활용 확대

(디플리) 아기 울음소리를 분석해 아기의 상태를 알려주는 인공지능 기반 베이비시터 앱 ‘WAAH’를 개발, CES 2020에서 서비스 개시

(더큰나눔엠티엔) 지능형 장비를 택시에 장착하여 도로주변 유동인구, 미세먼지, 유해환경 데이터 등 스마트시티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플랫폼을 CES에서 전시

지난해 데이터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추진한 데이터 사업의 참여기업들이 오는 7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에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올해는 이러한 데이터 기반의 혁신서비스 개발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그 동안 구축한 데이터 인프라를 통해 양질의 데이터 개방과 데이터 활용을 확대하여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본격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해 구축한 10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의 1400여종 데이터를 전면 개방·유통하고, 다양한 혁신서비스 발굴을 추진한다. 

신뢰성 있는 양질의 데이터를 유통하기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 간 연계 공통 기준을 마련하고 고품질의 데이터 확보를 위해 다양한 데이터를 보유한 민간 기업·기관의 참여 확대를 모색한다.

올해에도 중소·벤처기업 등이 데이터 구매나 가공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데이터 바우처를 지원한다. 데이터 바우처 사업의 우수 성과 사례를 지속 발굴·홍보하여 데이터 활용 문화를 확산시킬 예정이다.

데이터 바우처 지원 성과 예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데이터 바우처 지원 성과 예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보주체 주도 하에 개인데이터를 활용하는 마이데이터(MyData) 사업은 공공, 금융 분야에서 다양한 서비스들이 시작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정부는 데이터 분야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고, 우수 데이터 활용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데이터 특화 컨설팅 및 투자유치 등 실질적 지원을 확대한다.

아울러, 국회에 계류 중인 데이터3법이 통과되면 활용 가능한 데이터의 종류가 다양해지고 데이터의 가치가 제고되어,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혁신 서비스 창출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법 개정 시 효과가 현장에 조속히 나타날 수 있도록, 금융‧의료 등 핵심분야를 중심으로 데이터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하위 법령‧제도 정비 등 신속한 후속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